서귀포시, 오는 7월 예정 성산⇔녹동 여객선 취항 준비'순풍'
서귀포시, 오는 7월 예정 성산⇔녹동 여객선 취항 준비'순풍'
  • 이선희 기자
  • 승인 2020.01.21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산포항 여객터미널 리모델링 등 사전 준비 중

서귀포시는 올해 7월 취항을 목표로 성산과 녹동을 잇는 여객선 운항 준비가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21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2018년 7월 성산~녹동 간 항로개설이 승인된 이후 공모를 통해 사업자((주)에이치해운)가 선정됐다. 해당 여객선사는 2018년 9월 해양수산부로부터 성산~녹동 항로 여객선 면허를 취득해 여객선 취항 준비를 진행 중에 있다.

▲ '선라이즈 제주(Sunrise Jeju)’ 여객선. ©Newsjeju
▲ '선라이즈 제주(Sunrise Jeju)’ 여객선. ©Newsjeju

‘선라이즈 제주(Sunrise Jeju)’라는 이름을 갖게 될 이 여객선은 해양 수산부의 ‘연안 여객선 현대화 펀드’사업을 통해 국내 기술로 설계된 카페리로 여객정원 630명, 차량 적재는 170대까지 가능하고 선체 길이 143m, 선체 폭 22m, 13,600톤의 제원을 갖추고 있다.

2018년 12월 선박 기본 및 상세설계를 완료해 현재까지 본격적인 선박 건조 중에 있다. 오는 2월 중 선박 건조가 마무리되어 진수식을 가지고, 실내 인테리어 작업을 거쳐 오는 7월부터 성산~녹동 항로를 1일 1회 왕복 운항할 예정이다.

여객선 취항을 위한 서귀포시·관계기관 간 유기적 협조체계 구축을 위해 서귀포시는 여객선사 등 관계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추진상황 합동 점검회의를 개최해 취항 일정에 맞춘 계획들에 대한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성산포항 여객터미널 내·외부 정비방안 등도 구체적으로 논의돼 내부 인테리어 공사를 포함한 '성산포항 여객터미널 리모델링 공사'를 1월 중 발주할 예정이다.

최문보 서귀포시 해양수산과장은 “이번 여객선 취항으로 제주 동부지역 관광 및 물류산업 발전을 기대하고 있으며, 안정적인 여객선 취항으로 서귀포시 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