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진 "면세점 매출액 특별기금 조성, 일자리 창출 활용"
김영진 "면세점 매출액 특별기금 조성, 일자리 창출 활용"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1.22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제주시 갑 선거구 김영진 예비후보
▲ 김영진 ©Newsjeju
▲ 김영진 ©Newsjeju

제21대 총선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하는 김영진 예비후보(자유한국당)가 면세점 매출액 2%를 관광진흥기금 등의 특별기금으로 조성, 청년일자리 창출에 활용하겠다고 약속했다.

22일 김영진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대기업이 운영하는 제주지역 시내 면세점들이 신규  또는 대폭적인 확장을 추진, 관광수입 집중현상이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고 전망, "대기업 면세점의 혜택 독식과 관광수입 역외유출 등 도내관광의 고질적인 문제점 해결을 위한 제주특별법 등 관계 법령 개정으로 청년들을 위한 특별기금 부과대상에 면세점을 포함시켜야 한다"는 소견을 내세웠다.

김 예비후보에 따르면 대기업 면세점 운영으로 도민사회는 교통 혼잡과 주차난, 쓰레기, 폐수, 소음 등을 온전히 떠안고 있다. 때문에 대기업은 수익금의 일부를 마땅히 제주사회에 환원해야 한다는 것이 김영진 예비후보의 생각이다. 

또 작년 11월 민주당 오영훈 국회의원이 발의한 보세판매장 특허수수료 50%를 관광진흥기금에 활용하는 법 개정으로 42억원의 수익이 발생했다. 하지만 이는 도내 카지노 업계에서 지불하는 475억원의 기금과 출국납부금 126억원 등 총 602억원에 비해 턱없이 모자란 규모다. 김영진 예비후보는 "생색내기에 불과하다"고 언급했다. 

김 예비후보는 "국회에 진출하면 제주특별법 개정 등 관계 법령 조정으로 면세점 매출 약 년 2조5000억원 규모 2%, 연 500억 규모의 특별기금 조성을 성사시킬 것"이라며 "제주지역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그가 내세우는 종합대책의 활용은 △제주 주도형 일자리 지원 및 창업 컨설팅 △청년인재 양성 교육 프로그램 개발 및 지도·육성 △청년 보금자리 지원 및 장애인·소외계층 전문인력 양성 △재취업 희망 청년의 직업훈련 및 기업 연계 취업 알선 및 지원 등이다. 

끝으로 김영진 예비후보는 "앞으로 지역경제를 포함해 환경, 문화, 복지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분야를 중심으로 한 공약과 로드맵을 수시로 발표해 누가 도민이익을 대변할 적임자인지 올바른 선택의 기준을 제시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