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어려움 처한 여행사 살리기 본격 나서
대한항공, 어려움 처한 여행사 살리기 본격 나서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0.01.23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개월 간 일본 노선 판매액의 3% 지원 예정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위기 맞은 여행사와 상생 방안 모색해야” 의견에 따라 이뤄져
▲ 대한항공 보잉787-9. ©Newsjeju
▲ 대한항공 보잉787-9. ©Newsjeju

대한항공이 해외 여행객 감소로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행사를 돕기 위해 수익금 일부를 공유한다.

대한항공은 오는 28일부터 3월 31일까지 자사와 계약을 맺고 있는 전국 약 800여 개의 모든 여행사를 대상으로 대한항공 일본 노선 판매액의 3%를 매월 지급한다고 23일 밝혔다.

▲ 조원태 회장님. ©Newsjeju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Newsjeju

이번 결정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행 업계의 사정을 파악한 후 여행사와 상생을 모색해야 한다는 의견에 따라 이뤄졌다.

최근 대부분 여행사들이 패키지 여행 수요가 감소하고 있으며 특히  홍콩, 중국, 일본 등 노선에 판매 부진이 장기화 되면서 위기를 맞고 있다. 경우에 따라 여행상품 판매 부서를 축소하거나, 구조 조정을 단행하는 여행사도 생겨나고 있다.

대한항공이 여행사에 판매액의 일부를 직접 지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최근 지속되고 있는 노선 침체로 자사도 전년 대비 판매 수익이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뤄져 그 의미를 더한다.

대한항공은 이번 지원금이 여행객 감소로 인해 타격을 입고 있는 여행사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전사 각 부문에서의 적극적 상생 지원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하는데 지속적으로 기여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