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병 위기경보 '경계' 격상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병 위기경보 '경계' 격상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1.28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총력 대응 위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 가동
▲ 보건복지부 홈페이지 갈무리 ©Newsjeju
▲ 보건복지부 홈페이지 갈무리 ©Newsjeju

중국 우한 폐렴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환자가 국내에 4명이 발생했다. 정부는 감염병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28일 보건복지부는 감염병 위기경보를 경계로 올리고, 보건복지부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방역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파견 인력 배치와 일일영상회의 개최 및 실시간 상황 공유 등 방역조치를 지원한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27일 이날 1차 회의를 열고 국내 검역역량 강화, 지역사회 의료기관 대응역량 제고를 통해 환자 유입차단, 의심환자 조기 발견과 접촉자 관리 등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특히, 보건복지부 소속 직원과 국방부·경찰청·지방자치단체 등의 인력(약 250여명)을 지원받아 검역현장에 오늘부터 배치된다. 

또 시군구별 보건소 및 지방의료원 등에 선별 진료소를 지정하고, 의심환자 발견 시 의료기관의 대응조치를 적극 홍보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의료기관 및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대응조치에 나서게 된다. 

이와 함게 중앙 감염병 전문병원으로 지정된 국립중앙의료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에 대한 전문치료 기능을 중심으로 전환, ▲역학조사 지원 및 연구지원 ▲감염병 대응 자원관리 등의 역할을 맡는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국내 유입과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면서 "감염병 위기극복을 위해 의료계와 국민들의 협조가 절실하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의심환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관할 보건소로 신고해 달라"며 "국민 여러분께서는 손 씻기, 옷소매로 가리고 기침하기 등의 감염증 예방 행동수칙을 준수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