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단체 공분 샀던 '김두찬관' 간판 사라져
4‧3단체 공분 샀던 '김두찬관' 간판 사라져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2.04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간판 대신할 새로운 이름 공모 중
▲ 이날 회동에는 4‧3유족회 송승문 회장과 김명석 사무국장, 4‧3평화재단 양조훈 이사장과 고성철 사무처장, 4‧3범국민위 백경진 상임이사와 박진우 집행위원장, 국방부측에서는 박 차관과 박경수 법무관리관, 조소영 인권담당관 등이 참석했다. ©Newsjeju
▲ 이날 회동에는 4‧3유족회 송승문 회장과 김명석 사무국장, 4‧3평화재단 양조훈 이사장과 고성철 사무처장, 4‧3범국민위 백경진 상임이사와 박진우 집행위원장, 국방부측에서는 박 차관과 박경수 법무관리관, 조소영 인권담당관 등이 참석했다. ©Newsjeju

제주 4‧3단체의 공분을 사며 논란을 빚었던 해병대 교육센터의 '김두찬관' 간판이 드디어 자취를 감췄다. 현재 기존 간판을 대신할 새로운 이름이 공모 중이다.

해병대사령부는 지난해 교육센터를 건립하면서 해병대 사령관을 지낸 김두찬 장군의 이름을 따서 '김두찬관'으로 명명했다.

그러나 정작 김두찬은 1950년 6‧25전쟁 직후 제주주둔 해병대 정보참모의 신분(당시 중령)으로 제주지역에서 발생한 수백명의 예비검속 학살사건의 실질적인 명령자로 밝혀지면서 4‧3단체의 공분을 샀다.

박재민 국방부 차관은 지난 3일 국방부를 방문한 4‧3단체 대표들에게 "국방부에서도 이를 시정하도록 조치했고 현재 간판은 내려졌으며 새로운 이름을 공모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박재민 차관은 4‧3희생자 추념식을 전후한 국방부장관의 참배, 국방부 소장 4‧3자료의 이관, 인권평화 교육의 강화 등에 대한 건의를 받고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그는 국방부에서 발행하는 역사기록이나 전쟁기념관의 전시내용 등도 정부발행 4‧3진상조사보고서 내용을 준용해야 한다는 요청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사례와 의견을 주면 합리적인 토론과 협의를 통해 개선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