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희생자증 및 유족증 발급건수 1만건 넘어
4·3희생자증 및 유족증 발급건수 1만건 넘어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2.09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4월부터 발급하고 있는 제주4·3사건 희생자증 및 유족증 발급 건수가 1만건을 넘어섰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4·3사건 희생자증 및 유족증을 접수 받은 결과 총 1만2,995명이 신청했으며 이 가운데 1만1,566명에 대해 유족증을 발급했다고 9일 밝혔다.

신청 현황을 살펴보면, 70대가 3,279명(25%)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40대가 2,102명(16%), 50대 1,643명(13%) 순으로 나타났다. 10대 이하도 1,523명(12%)이며, 그 외 연령층에서 4,448명이 접수됐다.

지역별로는 제주시 8,014명(62%)가 가장 많았으며 이어 서귀포시 2,786명(21%), 도외 거주자 2,191명(17%), 국외 거주자 4명(일본 3, 미국 1)이다.

제주도는 4·3희생자 및 유족의 편안한 노후 지원과 자긍심 고취를 위해 복지혜택을 제공하는 ‘제주 4·3사건 희생자증 및 유족증’ 신청을 받고 있다.

4·3특별법 제3조에 따라 결정된 생존희생자 및 유족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발급하고 있으며, 도내 거주자는 주소지 읍면동에서, 도외 거주자는 희생자의 본적지 해당 읍면동에서, 국외 거주자는 제주도 4·3지원과(☎710-8434~8)로 신청하면 된다.

대상자는 신청서와 위임장, 사진 2매(3×4cm), 주민등록 등․초본, 희생자 및 유족결정통지서를 접수처로 제출하면 된다. 또한 4·3중앙위원회에서 희생자 및 유족으로 신규 결정된 분들도 바로 증발급 신청이 가능하다.

신청서 및 위임장은 도내 읍면동에 비치되어 있으며, 도외 거주자는 도 홈페이지(https://www.jeju.go.kr) 검색창에서 ‘유족증’을 검색하면 신청서식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서식 작성 후 주소지 읍면동(도외 거주자는 본적지)으로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등기)으로 제출하면 된다.

‘제주4·3사건 희생자증 및 유족증’을 발급받으면 제주항공의 제주기점 항공료 감면(생존희생자 50%, 유족 30%)과 도내 공영주차장 50% 감면, 도 운영 문화관광시설 입장료와 관람료 면제 등의 복지혜택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절물자연휴양림(생존희생자만 100% 감면), 한라수목원, 제주항연안여객터미널, 제주항국제여객터미널에서도 주차료 50%, 한라산국립공원은 시설 사용료 100%를 감면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