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의심환자 건강보험 및 검진비용 무료
코로나 의심환자 건강보험 및 검진비용 무료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2.12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심증상 시 전화상담 후 선별진료소 방문해야
제주는 아직까지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없어
제주대학교병원.
제주대학교병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WHO 공식명칭 COVID-19) 의심증상이 나타나면 전화상담 후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방문해야 한다. 

의사환자(의심환자)의 경우 건강보험 적용은 물론 검진비용도 무료다. 의사환자란 병원체가 인체에 침입한 것으로 의심되나 감염병 환자로 확인되기 전 단계에 있는 환자를 말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체온이 37.5℃ 이상의 고열이 있거나 기침, 가래, 가슴통증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증상이 나타나면 전화 상담 후 선별진료소에 방문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외국인 관광객과 직접 대면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이 이 같은 증상을 보일 경우 적극적인 상담을 진행할 것을 요청했다.

감염 의심 증상이 아닌 ▲복통 등의 소화기증상 ▲요통 등 정형외과적 증상 등이 나타날 경우에는 평소대로 가까운 의료 기관을 방문하면 된다.

의사환자는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 격리가 원칙이다. 의사환자라고 판단하면 질병관리본부 지정 의료기관 3개소(보건환경연구원, 제주대학교병원, 제주한라병원) 중 한 1곳에서 검사를 받게 된다.

검체 채취는 전문 의료인이 개인보호구를 갖추고 선별진료소 등 지정장소에서 시행하고 있다. 검사 결과 음성일 경우 자가 격리가 해제된다. 지난 1월 27일부터 11일 현재까지 진행된 총 82건의 검사 중 80건이 음성판정을 받았다. 2건은 민간 의료기관에서 검사가 진행 중이다.

확진환자나 폐렴 등 중증인 경우 보건소 구급차를 이용해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인 제주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된다.

제주도 역학조사반은 심층역학조사를 통해 감염원 및 상세 이동경로와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12일 현재까지 제주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는 없는 상태다.

확진 환자 이동 경로는 제주도청 홈페이지와 연결된 ‘코로나맵(http://livecorona.co.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확진환자 접촉자는 확진환자와 마지막으로 접촉한 날부터 14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며, 격리 해제 때까지 보건소를 통해 매일 증상 발현 여부를 확인받아야 한다.

제주도 관계자는 "확진환자와 접촉해 자가 격리 중인 사람도 발열 또는 호흡기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의사환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질병관리본부 상담센터(1339)나 지역 콜센터(지역번호 +120) 또는 관할 보건소에 전화 상담 후 안내에 따라 선별진료소를 찾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