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보도사진전서 제주지역 기자 3명이나 수상
한국보도사진전서 제주지역 기자 3명이나 수상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2.12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우장호 & 한라일보 강희만 최우수, 제주신보 고봉수 우수상 쾌거

한국사진기자협회(회장 안주영)가 시상하는 제56회 한국보도사진전에서 제주지역 기자 3명이 최우수와 우수상을 수상했다.

한국보도사진상은 지난 한 해 동안 전국의 일간지와 통신사, 온라인 매체 등 협회원 500여 명의 사진기자들이 정치와 경제, 사회, 문화, 스포츠 등 국내·외 다양한 현장에서 취재한 보도사진을 엄선해 시상한다.

출품된 작품은 500여 점이며, 스팟(spot)과 제너럴(general news), 피처(feature) 등 총 11개 부문에서 선정된다. 11개 부문 중 무려 3개 부문에서 제주지역 기자들이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스팟 부문에서 제주도사진기자회 소속 뉴시스의 우장호 기자가 피의자 고유정을 촬영했던 '희대의 살인 사건 피의자 고유정의 '철벽방어'' 사진이 최우수상으로 선정됐다.

지난해 6월 12일 피의자 고유정이 제주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방검찰청으로 구속 송치될 때, 신상정보 공개 결정이 내려져 얼굴을 촬영할 수 있었지만 허리를 굽히고 두 손과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리며 취재진을 피해갔다. 

이와 함께 한라일보의 강희만 사진부장은 '차량 밑에서 대치 중인 톰과 제리'라는 사진으로 네이처 부문 최우수상에 선정됐다. 해당 사진은 서귀포시 보목동 포구에 세워진 차량 밑에서 고양이과 쥐가 서로를 쳐다보는 절묘한 순간을 담아냈다.

또한 제주신보의 고봉수 기자가 촬영한 '맹금류 짝짓기'도 네이처 부문 우수상에 선정됐다.

한편, 이번 사진전에서 대상은 뉴스1 유승관 기자가 촬영한 '아프리카돼지열병 농가 살처분'이 선정됐다. 11개 부문에서 선정된 작품들은 오는 3월 18일부터 31일까지 서울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서 개최되는 제56회 한국보도사진전에서 전시된다.

▲ 지난해 6월 12일, 뉴시스의 우장호 기자가 촬영해 보도했던 '희대의 살인 사건 피의자 고유정의 '철벽방어'' 사진이 제56회 한국보도사진전에서 스팟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Newsjeju
▲ 지난해 6월 12일, 뉴시스의 우장호 기자가 촬영해 보도했던 '희대의 살인 사건 피의자 고유정의 '철벽방어'' 사진이 제56회 한국보도사진전에서 스팟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Newsjej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