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코로나19 위기 대응 시민 의견 듣는다
서귀포시, 코로나19 위기 대응 시민 의견 듣는다
  • 이선희 기자
  • 승인 2020.02.1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코로나19 영향 최소화 및 경제 위기 대응을 위해 시민소통정책자문단과 협업해 현안에 대한 의견을 청취한다.

이에 시는 14일부터 시민소통정책자문단 5개 분야 소위원회별로 코로나19 경제 위기 대응방안에 대한 자문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먼저 ▲행정자치 분야에서는 지역사회 협력을 통한 위기극복방안 ▲산업경제 분야에서는 민생경제 활력화 및 농수산물 소비촉진방안 ▲문화관광체육분야에서는 관광ㆍ스포츠 산업 수요 감소 대응 대책 ▲보건복지 분야에서는 취약 계층 위기 대응 계획 ▲환경도시 분야에서는 건설․건축경기 활성화 및 원도심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한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제주에 최대 경제 위기를 가져온 만큼 시민과 협업해 위기를 극복해 나가고자 한다”며 “자문위원들의 의견을 들어 자체로 추진할 수 있는 과제는 신속히 추진하고, 제도 개선이 필요한 과제는 도 관계부서로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민소통정책자문단은 시정 주요 현안에 대해 자문하고 시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시정 정책에 반영해 나가기 위해 각 분야의 전문가, 시민대표 등으로 지난해 1월 구성돼 현재 5개분야 35명의 자문위원이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