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음대 교수진, 함덕고등학교서 직접 수업
독일 음대 교수진, 함덕고등학교서 직접 수업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2.1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트몰트국립음대, 6박7일간 '마스터클래스'
피아노, 클라리넷, 플롯 세 분야 교수진 파견

독일 데트몰트국립음대(Hochschule für Musik Detmold) 교수진은 오는 3월 9일(월)부터 15일(일)까지 6박7일 일정으로 제주 함덕고등학교에서 음악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마스터클래스'를 진행한다. '마스터클래스(Master Class)'란 명인 또는 거장이 직접 진행하는 수업을 말한다. 

이번 마스터클래스는 지난해 12월 제주도교육청과 데트몰트국립음대간의 교육교류협약 체결 이후 처음 이뤄지는 것으로, 협약 이후 양 기관은 함덕고 음악과 학생들의 독일 국립음대 진학을 위해 협력과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마스터클래스를 위해 토마스 그로세(Thomas Grosse) 데트몰트국립음대 총장이 함덕고를 찾는다. 이와 함께 클라리넷에 제1단과대학(오케스트라 악기) 학장인 토마스 린트호스트(Thomas Lindhorst) 교수, 플롯에 한스 외르그 베그너(Hans-Jörg Wegner) 교수, 피아노 이수미 교수도 함덕고 음악과 학생들을 만난다.

데트몰트국립음대는 교수진 확정을 위해 함덕고 음악과 학생들의 전공 악기 현황을 사전에 파악했다. 이를 통해 악기 수가 가장 많은 피아노, 클라리넷, 플롯 세 분야의 교수진 파견을 확정했다.

교수진은 제주 방문 대부분의 시간을 마스터클래스 운영에 매진할 예정이다. 음악과 학생들의 연주회 및 사제동행연주회, 데트몰트국립음대교수음악회 등 다채로운 행사도 마련된다.

제주도교육청은 "마스터클래스를 통해 함덕고 음악과 학생들의 꿈과 끼, 가능성이 더 크게 키워지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이고도 성실한 협약 이행을 통해 제주의 음악인재들이 세계의 예술 인재로 자랄 수 있는 공교육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