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남, 부승찬 예비후보 지원사격 나서
김우남, 부승찬 예비후보 지원사격 나서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2.20 09:5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회견 대신 직접 정치행보로 의도 드러내...
"지금은 야인으로 후배 키우는 일이 중요한 역할" 메시지 던져, 오영훈 견제?
▲ 김우남 전 최고의원이 지난 19일 저녁 부승찬 예비후보 선거사무실을 방문해 격려했다. ©Newsjeju
▲ 김우남 전 최고의원이 지난 19일 저녁 부승찬 예비후보 선거사무실을 방문해 격려했다. ©Newsjeju

더불어민주당 김우남 전 국회의원이 마침내 언론지상에 얼굴을 드러냈다. 그간 제주시 을 지역구에 예비후보로 등록할 것인지가 초미의 관심사였으나 현재까지도 입장표명을 하지 않아 의문을 키워 왔던 때였다.

한 때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표명을 할 것이라는 얘기도 나돌았으나, 결국 이를 다 접고 부승찬 예비후보를 돕는 것으로 자신의 노선을 정한 모양이다.

부승찬 국회의원 예비후보(제주시 을)는 김우남 전 최고의원이 지난 19일 오후 8시께 자신의 선거사무실을 방문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김우남 전 최고의원은 부승찬 예비후보에게 "사랑하는 아우이자 후배에게 격려를 보낸다"며 "제가 이 자리에 온 소통만 있어도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지금은 야인으로 후배를 키우는 일이 중요한 역할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의원은 "깨끗하고 공정하게 선거법을 잘 지켜 이겨도 져도 정정당당한 멋진 정치인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부 예비후보는 "큰 어른께서 캠프에 방문해주셔서 제가 큰 힘을 얻었다. 승리를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의 지지자들을 향해 "이제는 제 인생이 아니라 여러분의 인생이 됐다고 생각한다. 여러분의 인생이 행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부 예비후보는 "김우남 전 최고위원의 캠프 방문은 그 자체로 정치신인인 제게 큰 의미가 있는 일"이라며 "당내 경선을 앞둔 시기에 제게 표심이 향하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에 따라 김 전 의원은 사실상 총선 출마를 접은 것으로 보이며, 당내 경선 체제로 돌입해 정치 신인과 현직 국회의원간의 대결구도로 진행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개백구 2020-03-06 09:27:30 IP 112.133.107.208
다음 도지사는 김우남씨가 됬으믄 좋겟수다
도지사 할사람이 없수다...
김우남씨 실행력과 판단력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수다

김우남 2020-02-20 22:29:12 IP 118.218.195.206
부승찬이 국회의원되고, 다음 제주도지사는 김우남으로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