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용진 "제주도정, 코로나19 확산 차단 처방 서둘러야"
허용진 "제주도정, 코로나19 확산 차단 처방 서둘러야"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2.23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선거구 미래통합당 허용진 예비후보
▲ 허용진 예비후보 ©Newsjeju
▲ 허용진 예비후보 ©Newsjeju

국회의원선거 서귀포시 지역구 허용진 예비후보(미래통합당)가 제주도정을 향해 "코로나19 지역확산을 차단하고, 경제를 살리기 위한 처방을 서둘러 달라"고 당부했다.

23일 허용진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1일 청정지역을 자랑하던 제주지역에서 처음으로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 공항검역체계에 구멍이 뚫렸음이 드러났다"며 "열화상카메라를 이용한 발열환자 구분에만 의존하지 말고 공·항만 등지에서 보다 확실한 특단의 검역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지역감염 확산을 원천적 차단을 위해 접촉자와 접촉지역 철저한 관리, 코로나19 확산지로 지목된 신천지교회 도내 시설 폐쇄 및 참석자 동선 파악, 전도(傳道) 활동 금지 등 보다 강력한 조치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로 패닉에 빠진 관광·숙박업 등 관련업계에 대한 파격적 재정지원이 필요하다"며 △전통·골목상권과 영세 자영업자 등 소상공인에 대한 카드수수료, 대출이자 지원 및 감면 확대 △관광숙박업자 및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에 대한 한시적인 부가세 및 소득세 감면 △소비 활성화 방안 시행 등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