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도 코로나19 접촉자? 자체격리 중
원희룡 지사도 코로나19 접촉자? 자체격리 중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2.24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 회의 때 확진자인 교총회장을 만난 심재철 의원 옆에 앉았던 것으로 파악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도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할 상황에 처했다.

원희룡 지사는 지난 20일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 회의에 참석했을 당시, 심재철 국회의원(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바로 옆에 앉아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심재철 국회의원은 지난 19일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과 접촉한 바 있는데, 하윤수 교총회장은 21일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때문에 원희룡 지사는 확진자의 접촉자와 접촉한 사람인 셈이다.

심재철 의원은 현재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권고를 받았으며,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빠르면 오늘 중에, 늦어도 오는 25일 오전 중에 나올 것으로 전망된 상태다.

아직 원 지사는 질병관리본부에서 정의한 자가격리나 검사 대상자는 아니지만, 만일 심 의원이 확진자가 될 경우 원 지사 역시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대상자에 포함된다.

때문에 원 지사는 24일 오후 2시부터 제주자치도청 삼다홀에서 진행되는 '코로나19 주요기관장 회의'에 불참했다. 현재 심 의원의 검사 결과에 따라 제주대학교병원을 방문해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에 따라 회의엔 행정부지사가 참석했으며, 원 지사는 선제적으로 집무실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