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코로나19 자가격리 143명, 확진자 2명
제주 코로나19 자가격리 143명, 확진자 2명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2.26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19 제주 자가격리자는 총 143명이며, 확진자는 2명이다.  ©Newsjeju
▲ 코로나19 제주 자가격리자는 총 143명이며, 확진자는 2명이다.  ©Newsjeju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제주지역 자가격리 인원은 현재 143명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6일부로 질병관리본부 방침에 따라 제주지역 자가격리 인원을 기존 170명에서 143명으로 수정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제주도가 도내 보건소를 통해 직접 접수·신고 받은 인원은 총 170명이었다. 그러나 이 중 27명은 도외 주소지를 둔 자가격리자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등록주소지를 기준으로 자가격리자 관리주체를 지정하고 있다. 제주에서 자가격리자에 대한 정보를 질병관리본부 시스템에 입력해도 등록주소지 보건소로 관리주체가 자동 이관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제주지역 자가격리자는 총 143명이며, 확진자는 2명이다. 

제주도는 "공식 통계상 관리주체는 이관됐지만 실제적인 관리는 지속적으로 실시할 방침"이라며 "도민 혼선이 없도록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이와 함께 감염 취약계층에 대한 안전망을 강화해 확산을 차단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제주도는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가 없도록 감염에 취약한 계층에 대한 지원 실행전략을 마련하고 지역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제주도에 따르면 이번 실행전략은 정보에 취약하고 거동이 불편한 홀로 사는 노인과 장애인 등에 대한 집중 관리와 보호를 실시함으로써 감염 취약계층의 감염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주요 목적이다.

특히 제주도는 지역사회 공동체와 민간, 공공이 함께 민관합동대책반을 가동할 방침이다. 민관합동대책반은 도와 행정시, 읍‧면‧동 등의 행정기관은 물론, 주민자치위원, 리‧통장,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우리동네 삼촌 돌보미, 노인돌봄생활지원사, 장애인 활동지원사, 장애인지원협의회 등 지역사회 민간 인적자원망이 총동원 된 조직이다.

취약계층의 감염증 의심증상을 발견하면 발생지점에서 진료 기관(보건소, 선별진료소)까지 동선을 최소화하는 원스톱 대응 프로세스를 가동해 집중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양방향 소통이 가능하도록 지역의 인적자원과 감염증 취약계층을 매칭시키는 한편, 주기적으로 건강상태를 직접 확인하는 대응체계에 돌입한다.

제주도는 "모니터링 과정에서 의심 증상자가 발견되면 즉시 관할 읍‧면‧동과 보건소에 통보하는 한편, 진료기관 이송 등을 도와 지역사회 내 2차 전파 확산을 막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