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세점, 코로나 여파 중국유학생에 숙식 지원
신라면세점, 코로나 여파 중국유학생에 숙식 지원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2.27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월 27일 제주대학교에서 열린 '제주 입도 중국 유학생 특별 생활지원 협력식'에서 관계자들이 제주도 내 대학의 중국인 유학생 관리를 지원하기 위한 협력 내용을 의논하고 있다. ©Newsjeju
▲ 2월 27일 제주대학교에서 열린 '제주 입도 중국 유학생 특별 생활지원 협력식'에서 관계자들이 제주도 내 대학의 중국인 유학생 관리를 지원하기 위한 협력 내용을 의논하고 있다. ©Newsjeju

개학을 앞둔 중국인 유학생들이 코로나19 여파로 난처한 상황에 처한 가운데, 신라면세점 제주점이 이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 제주특별자치도가 한시름 덜게 됐다.

신라면세점 제주점은 신라면세점 제휴 여행사인 화청그룹의 (주)감마누와 협력해 제주도 내 4개 대학교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들에게 제주 입도 시 14일간 머물수 있도록 공간과 생필품을 제공하겠다고 27일 밝혔다.

뉴화청여행사가 제주에서 운영 중인 샹그릴라 호텔 전 객실(194실)을 중국인 유학생들에게 제공키로 했으며, 신라면세점 제주점은 유학생들의 생필품 제공을 위해 1억 원을 쾌척했다.

이에 따라 중국인 유학생들은 4월 10일까지 자가격리 기간인 14일 동안 임시생활시설로 머물 수 있게 됐으며, 대학발전기금 명목으로 도내 4개 대학(제주대, 제주한라대, 제주관광대, 제주국제대)에 지원되면서 제주 재학 유학생들에 대한 문제가 해소됐다.

▲ 신라면세점 제주점과 화청그룹(주)감마누는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제주도 내 대학의 중국인 유학생 관리를 지원하기 위해 '중국인 유학생 합동 임시생활시설'을 마련하고 1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왼쪽 다섯번째부터)김보라 화청그룹(주)감마누 대표, 김태호 신라면세점 부사장, 김성언 제주도 정무부지사, 송석언 제주대학교 총장. ©Newsjeju
▲ 신라면세점 제주점과 화청그룹(주)감마누는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제주도 내 대학의 중국인 유학생 관리를 지원하기 위해 '중국인 유학생 합동 임시생활시설'을 마련하고 1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왼쪽 다섯번째부터)김보라 화청그룹(주)감마누 대표, 김태호 신라면세점 부사장, 김성언 제주도 정무부지사, 송석언 제주대학교 총장. ©Newsjej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