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 오영훈 공천 "그 밥에 그 나물"
김효, 오영훈 공천 "그 밥에 그 나물"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2.28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 예비후보
김효 예비후보

김효 국회의원 예비후보(미래통합당, 제주시을)가 공천을 받은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예비후보를 향해 "오영훈 예비후보의 공천으로 물갈이에 실패했다. '그 밥에 그 나물'이 됐다"며 맹비난했다.

김효 예비후보는 28일 보도자료를 내고 "오영훈 후보의 공천권 획득에는 우선 축하를 드리지만 지나온 4년 동안 제주를 위해 무엇을 이룩해 놓았는가를 생각해 봐야 할 것"이라며 "또한 과거 ‘버닝썬 사태’와 관련된 의혹에 대한 검증의 시간도 갖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저를 포함한 미래통합당 후보들의 자질과 도덕성 등에 대한 가감 없는 검증을 위해 공개 토론회를 제안했다"면서 "이러한 기회를 통해 미래통합당의 과거 게으름과 분열, 야당으로서의 견제기능을 상실하고 인적쇄신을 이루지 못한 점 등을 되짚어 보고 먼저 매를 맞겠다"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무능, 무도, 무답의 3무(無) 정권에 대해서는 더 이상 기대할 수가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제주 정치권력에 대한 심판과 교체만이 위기극복을 위한 새로운 틀을 짤 수가 있다는 점을 도민들께서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