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제주여행 美유학생, 동선 너무 길어
코로나19 확진 제주여행 美유학생, 동선 너무 길어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3.26 10:2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자치도, 20일부터 24일까지의 동선 1차 파악... 접촉지역 너무 많아
20곳 방역소독, 38명 접촉자 자가격리... 추가 조사 통해 더 많아질 듯

제주여행을 하고 서울로 돌아간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미국 소재 대학 유학생 A씨(19,여)에 대한 1차 역학조사 결과 동선이 공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지난 3월 20일부터 24일까지 A씨와 그의 모친, 지인 3명에 대한 제주여행 1차 동선을 파악한 결과, 총 20곳을 들렀으며 38명의 접촉자가 나왔다고 26일 새벽께 밝혔다.

제주도정은 이들이 들른 20곳을 모두 방역소독하고 하루간 폐쇄조치 명령을 내렸으며, 38명의 접촉자는 모두 자가격리 시켰다.

제주자치도는 A씨의 진술과 CCTV 및 카드사용 이용내역 등을 확인한 결과, A씨 일행은 제주 체류 기간동안 렌터카를 이용해 이동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와 함께 A씨의 입도 항공편의 김포공항 출발시간이 당초 밝힌 오전 9시 5분이 아닌 오전 9시 50분이라고 정정해 발표했다.

문제는 A씨 일행의 동선이 너무 길다는 점이다. 게다가 A씨와 동행한 이들에게서 아직 코로나19 확진여부가 알려지지 않아 제주도 내 지역사회 전파로 이어지지 않을까 도민들이 걱정하고 있다.

특히 이들의 일정 중 A씨가 증상이 발견됐음에도 불구하고 병원에 들르지 않고 단순히 의원과 약 처방만을 한 채 제주여행을 계속 이어갔다는 점이다. 제주도정은 A씨의 진술에 의거해 A씨가 제주에 입도한 직후부터 증상을 보였다고 밝혔었다. 뿐만 아니라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돌아다니기도 했다.

아래는 A씨 일행에 대한 1차 역학조사에 따른 이동동선.
이 동선은 26일 자정까지 확인된 자료며, 추가 조사를 통해 더 늘어나거나 추가될 수 있다.

▲ 제주여행을 하고 서울로 돌아간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미국 유학생의 제주 체류기간 이동동선. ©Newsjeju
▲ 제주여행을 하고 서울로 돌아간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미국 유학생의 제주 체류기간 이동동선. ©Newsjej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도민2 2020-03-26 16:03:53 IP 61.85.8.126
얘네는 신상 까라~~ 이게 살인미수랑 뭐가 다르냐? 왜 이런새끼들 때문에 다른사람들이 피해봐야하는데

ㅇㅇ 2020-03-26 14:46:56 IP 125.189.144.48
부모나 애나 참 민폐덩어리 그 자체.
징벌적인 구상권 청구해라.
방역비는 물론 저들 동선에서 감염자 나오면 징역형 살리고,
사망자 나오면 살인죄 적용해라.
외국에서 돌아왔고 증상이 있는데 놀아다닌건 명백한 살인죄다.

도민 2020-03-26 11:49:53 IP 211.213.45.164
자매국수집은 음식 먹기위해 대기줄도 상당할텐데 제대로 조사해주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