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2020 역사문화박물관대학 개강 연기키로
제주시, 2020 역사문화박물관대학 개강 연기키로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0.03.30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4월 6일에서 5월 4일로 한달 연기 결정

올해 28회를 맞는 2020 역사문화박물관대학 시민강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연기하기로 했다.

제주시에서는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오는 4월 6일 개강할 예정이었으나 5월 4일로 한달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제주시와 수탁기관인 제주대학교박물관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적극 동참하기로 협의하고 수강생별로 연락 조치를 했다.

이번 역사문화박물관대학 시민강좌는 “제주 전통문화의 가치를 찾다”라는 주제로 이론, 답사 및 탐방, 감물염색체험, 박물관 수장고 탐방, 탐라문화제부스 운영 등 총 22강좌로 구성된다.

다만, 개강일이 연기됨에 따라 강의 일정이 변동돼 도외답사 기간은 수강생과 협의해 확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