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제주 "4.3특별법 반드시 통과돼야"
더불어민주당 제주 "4.3특별법 반드시 통과돼야"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5.11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국회의 마지막 본회의를 앞두고 '제주4·3특별법 개정안'이 행안위 법안소위에 안건으로 상정돼 오는 12일 심의가 진행될 예정인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이번에는 '제주4.3특별법 개정안'이 반드시 국회에서 통과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11일 논평을 내고 "제72주년 제주4·3 추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4·3특별법 개정안이 국회에 계류된 것을 두고 '대통령으로서 마음이 무겁다'며 특별법의 조속한 처리를 당부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역시 지속적으로 20대 국회에서의 처리를 강조해 왔다"고 운을 뗐다.

제주도당은 "미래통합당이 지속적으로 핑계를 대왔던 행정안전부와 기획재정부의 합의도 이뤄졌음이 확인되는 등 4·3특별법 개정안 처리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정부, 청와대의 입장과 의지는 확고하다. 이제 미래통합당이 약속을 지킬 차례"라며 협조를 거듭 당부했다. 

특히 도당은 "지난 총선기간 동안 밝혀왔던 것처럼 4.3의 완전한 해결에 진정성이 있다면, 4.3 희생자들의 명예회복과 유족들의 아픔을 치유하기 위한 4·3특별법 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당은 "4·3특별법 개정안 통과는 당리당략을 떠나 제주도민의 ‘슬픔’이자 대한민국의 ‘아픔’을 치유하는 길임을 미래통합당은 잊지 말아야 한다. 만에 하나 또다시 이런저런 핑계와 함께 제주4·3의 정의를 훼손하는 일이 발생한다면 제주도민과 역사의 심판이 불가피하다는 것을 기억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