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력 부족 마늘농가 위해 제주농협과 제주도 공무원 노동조합 함께 나서
인력 부족 마늘농가 위해 제주농협과 제주도 공무원 노동조합 함께 나서
  • 이선희 기자
  • 승인 2020.05.18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농협은행 제주특별자치도청지점은 지난 16일 코로나19로 인해 외국인 근로자 이탈 등 수확 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마늘 농가를 돕기 위해 마늘 수확 일손돕기를 실시했다. ©Newsjeju
▲ 농협은행 제주특별자치도청지점은 지난 16일 코로나19로 인해 외국인 근로자 이탈 등 수확 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마늘 농가를 돕기 위해 마늘 수확 일손돕기를 실시했다. ©Newsjeju

농협은행 제주특별자치도청지점(지점장 고종호)은 지난 16일 코로나19로 인해 외국인 근로자 이탈 등 수확 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마늘 농가를 돕기 위해 마늘 수확 일손돕기를 실시했다.

이날 봉사활동은 농협중앙회 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제주특별자치도 공무원 노동조합, 제주특별자치도 공무직 노동조합 등 100여명이 참석해 제주시 한경면 일원에서 이뤄졌다.

특히, 본격적인 마늘 수확기에 인력 부족으로 농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생산자단체인 제주농협 직원과 제주특별자치도 공무원들이 휴일을 반납하고 함께 일손을 거들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마늘 농가에서는 “고령화로 점점 일손이 부족하고 올해는 코로나 사태로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서 많은 도움이 되어 제주도와 농협에 감사한 마음이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