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하수연구센터, 제주연구원서 9월 출범
제주지하수연구센터, 제주연구원서 9월 출범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5.20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하수연구센터가 올해 9월께 제주연구원 내에 부설로 설치돼 출범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9일 제주연구원과 제주지하수연구센터 설치 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지하수연구센터는 최근 지하수 과다 개발과 축산폐수로 인한 수질오염 등 위협요인이 급증함에 따라 제주도의 공공재인 지하수에 대한 관리를 통합적으로 구축하고자 신설됐다.

수자원연구팀과 수질연구팀, 정보분석팀 등 총 3개 팀으로 조직되며, 센터장 1명에 팀장 3명, 팀원 16명으로 구성된다. 다만, 올해는 기존 사업 인력을 포함해 10명 이내서 업무가 추진되며, 단계별로 정원을 채워 나갈 방침이다.

주된 업무는 ▲지하수 보전관리를 위한 조사 및 연구, 정책개발 ▲제주형 통합물관리 기본계획 수립 ▲용천수 전수조사 및 가치 보전, 활용방안 마련 ▲지하수 관측망 운영 ▲교육 등의 사업을 맡게 된다. 올해엔 총 18억 원 규모로 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별도의 운영위원회를 구성해 운영계획과 직원채용, 급여기준 등을 결정하게 된다.

오는 7월에 인건비와 운영비 등 추경예산을 제주도의회가 승인하면 직원을 채용한 뒤 올해 9월께 문을 열 계획에 있다.

제주자치도 관계자는 "센터가 구축되면 보다 더 독립적이고 체계적으로 종합적인 계획 및 조사, 관리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