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성장관리방안 하반기 본격시행
제주시, 성장관리방안 하반기 본격시행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0.05.21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녹지·계획관리지역의 체계적 개발유도

성장관리방안을 통해 제주시 자연녹지지역과 계획관리지역에 무분별하게 이뤄지는 개발행위가 해소될 전망이다.

성장관리방안은 개발행위 발생가능성이 높은 지역의 기반시설 및 건축물 용도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인센티브 부여 등의 관리방안을 통해 해당지역의 체계적인 개발을 유도하는 제도이다.

제주시에서는 6월에 성장관리방안 수립 지역을 지정하고, 7월부터 제도를 본격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제주시는 개발압력이 높은 지역의 체계적인 개발유도를 위해 시범 사업의 성격으로 용담이동(25만㎡), 아라이동(42만㎡), 유수암리(49만㎡) 지역에 성장관리방안을 수립한다.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성장관리방안을 위한 주민의견 수렴 및 도의회 의견청취를 완료했으며,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6월 고시할 계획으로 추진 중에 있다.

성장관리방안의 조기정착을 위해 수립지역의 개발행위 시 건폐율 완화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이에 제주시는 시민의 적극적 참여 유도, 표준화된 기반시설의 설치를 위해 일단의 선형에 대해 선 기부체납이 완료되는 노선에 한해 예산을 투입해 도로 등의 기반시설 공사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성장관리방안의 조기 정착을 위해 항목별 의무사항 및 권장사항을 제시해 이를 준수할 경우 건폐율 완화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제주시에서는 성장관리방안의 수립을 통해 자연녹지·계획관리지역에 산발적으로 번져 나가는 개발행위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