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원희룡 지사, 전 도민에게 지급하라"
정의당 "원희룡 지사, 전 도민에게 지급하라"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5.22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2차 재난지원금 전 도민 지급방안 강구 부대조건으로 1차 추경안 통과
▲ 정의당 제주도당은 제주도정의 2차 긴급재난생활지원금이 전 도민에게 지급되는 방향으로 정해질 때까지 제주도청 앞에서 피켓 시위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Newsjeju
▲ 정의당 제주도당은 제주도정의 2차 긴급재난생활지원금이 전 도민에게 지급되는 방향으로 정해질 때까지 제주도청 앞에서 피켓 시위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Newsjeju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지난 21일, 오는 6월 중에 지급할 제주특별자치도의 2차 긴급재난생활지원금을 전 도민에게 지급하는 것으로 부대조건으로 내걸어 1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통과시켰다.

그간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선별적 지급을 고수해왔기에 이 부대조건이 지켜질지는 미지수다. 이에 정의당 제주도당은 재차 원희룡 지사에게 부대조건을 이행해 2차 지원금을 전 도민에게 지급할 것을 촉구했다.

도당은 22일 논평을 내고 "재난지원금의 보편적 지급은 도당에서 지속적으로 제기해 온 사항"이라며 "도의회가 부대의견으로 이를 제시한 걸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도당은 "허나 원 지사는 추경예산안이 도의원들의 만장일치로 의결된 직후 건넨 인사말에서 이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아 유감"이라며 "이제 원희룡 지사의 결단만이 남은 상황"이라고 적시했다.

전날 제주도의원들은 1차 지원금에서 남은 잔액을 2차 지원금에 더하고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된 각종 행사들의 불용액을 합치면 충분히 전 도민 지급이 가능하다고 제주도정을 압박했다.

▲ 제주도정 정문 앞에서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는 정의당 제주도당 관계자들. ©Newsjeju
▲ 제주도정 정문 앞에서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는 정의당 제주도당 관계자들. ©Newsjeju

허나 제주자치도는 현재 남아있는 재해구호기금이 8억 원 뿐이라 1차 지원금에서 남은 잔액을 기금으로 적립시켜 추후 상황을 도모해야 한다며 이를 반대한 바 있다.

도당은 "제주에선 지역사회 감염이 1건도 발생하진 않았지만 오히려 관광객 급감으로 경제적 타격이 전국에서 가장 크다"며 "지원금을 보편적으로 지급해 경제회생을 강구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도당은 "제주도의회의 의견을 적극 받아들여 2차 재난지원금을 전 도민에게 지급하길 바란다"며 이 사항이 받아들여질 때까지 제주도청 앞에서 피켓 시위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