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 수매가 kg당 2,300원 "납득할 수 없어"
마늘 수매가 kg당 2,300원 "납득할 수 없어"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5.22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마늘생산자협회 "물류비예산 편성해 지원해야"
▲ 마늘 수매가격이 kg당 2,300원으로 결정되자 농민단체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가격"이라며 제주도정을 향해 "물류비예산을 편성해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Newsjeju
▲ 마늘 수매가격이 kg당 2,300원으로 결정되자 농민단체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가격"이라며 제주도정을 향해 "물류비예산을 편성해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Newsjeju

마늘 수매가격이 kg당 2,300원으로 결정되자 농민단체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가격"이라며 제주도정을 향해 "물류비예산을 편성해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제주마늘생산자협회는 22일 성명서를 내고 "이러한 결과를 만들어낸 정부, 제주도정, 농협중앙회, 마늘 주산지협의체 조합장 등은 앞으로 발생하는 제주농업 모든 문제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본질을 망각하고 책임을 농가에만 전가해 가격을 결정한 것은 너무도 가슴이 아프며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작금의 손실은 조합이 충분히 줄일 수 있었다. 경영상의 문제까지 조합원인 농민에게 전가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그 책임은 조합장이 져야 한다. 농민을 더 이상 하수인 취급하지 말라. 농협의 실상을 낱낱이 밝히고 농협이 조합원들의 목숨줄을 쥐는 일이 없도록 개혁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2,300원 수매가는 농민들로선 생계를 보장 받을 수 없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가격임이 분명하다. 지금 시행하고 있는 파종후 계약을 파종전 계약으로 하고 거대상인에 납품판매 하는 방식으로는 가격 하락을 막을 수 없다. 따라서 정부와 제주도정은 물류비예산을 편성해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새로운 제도와 지원이 없으면 제주마늘 경쟁력은 떨어질 것이다. 제주마늘 주산지협의체를 해체하고 생산자단체가 참여하는 기구를 새롭게 만들어야 한다. 생산자와 소통하는 창구가 되고 그 곳에서 가격 결정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 더 이상 독선으로 일방적인 가격결정은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 관, 농협으로 구성된 제주마늘 경쟁력 강화 협의회를 신속히 가동해 중장기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우리가 마늘을 포기했을 때 제주농업이 무너지는 것을 알기에 절대로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또한 우리를 무시하고 이뤄지는 모든 행태에 대해서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투쟁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