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리되지 않은 하수 방류 숨기려는 의도"
"처리되지 않은 하수 방류 숨기려는 의도"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5.27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참여환경연대, 제주도 하수도정비계획 지적

제주특별자치도가 2040년을 목표로 광역 하수도정비 기본계획을 추진한다고 밝혔으나 환경단체는 이를 두고 "제대로 처리되지 않은 하수 방류를 숨기겠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27일 논평을 내고 "2016년 제주하수처리장(도두동)에서 하수를 바다에 무단 방류하는 영상이 전국 방송을 통해 알려진 이후 그동안 쌓여왔던 제주도 하수행정의 총체적 난맥상이 드러나기 시작했다"고 꼬집었다.

또한 "제주도의 8개 하수처리장이 대부분 포화된 상황에서도 각종 개발사업의 인허가에서 이를 고려하지 않고 허가를 남발해왔고, 사업자의 이익을 우선하는 방향으로 하수 행정이 이뤄져 왔다. 이는 신화월드의 하수역류사태로 촉발된 제주도의회의 행정사무조사의 결과로 여실히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2016년 하수대란 이후 원희룡 도정의 결단을 촉구했다. 환경수용력을 초과하는 개발허가를 중단하고, 수도법에 규정된 절수지도점검을 강력히 시행할 것을 촉구했으나 원희룡 도정은 이를 조금도 받아들이지 않은 채 하수처리장의 하수처리 용량 초과문제는 하수처리장을 증설함으로써 해결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제주도의 하수도정비 기본계획 추진은 여전히 하수처리시설을 증설하겠다는 기조가 유지되고 있다. 하수처리장의 방류구를 바다로 더 멀리 연장하겠다는 이야기는 제대로 처리되지 않는 하수 방류를 숨기겠다는 의도로밖에 읽히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당장 제주도민의 질책을 피하고 2040년에 하수처리용량을 확대할 것이니 이에 맞춰 제2공항 등 개발계획이 환경수용력을 초과하지 않는다는 명분을 갖추기 위한 꼼수가 아닌지 우려된다. 제주도정이 가장 우선시 해야 할 가치는 도민의 삶의 질과 제주환경이라는 사실을 한시라도 잊지말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