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비자림로 공사 재개, 하루만에 중단
제주 비자림로 공사 재개, 하루만에 중단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5.28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산강유역환경청, 제주자치도에 공사 중단 요청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이 기자회견을 열고, 비자림로 공사 재개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이 지난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비자림로 공사 재개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사진=이감사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지난 27일에 '비자림로 확장 공사'를 1년 만에 재개했지만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다시 또 중단됐다.

공사 재개를 반대하는 주민들과 반대 시민사회 단체들이 공사 재게에 따른 문제를 영산강유역환경청에 강하게 제기하자, 영산강유역환경청이 제주자치도에 공사 중지 요청 명령을 내린 데 따른 조치로 밝혀졌다.

제주자치도는 어제(27일) 제2대천교와 세미교차로 1.36km 구간 확장을 위해 중장비를 투입해 삼나무 벌채 작업에 나섰다. 

지난 2018년 6월 28일에 첫 공사가 이뤄졌고, 환경파괴 논란으로 인해 공사 중단과 재개를 반복해오다 사업지 주변에서 멸종위기 동·식물이 잇따라 발견되자 영산강환경유역청이 제동을 걸어 지난해 5월에 무기한 중단됐다.

그러다 지난 27일, 1년여 만에 공사가 재개되자,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 측이 이날 오후 제주도청 정문에 집결해 다시 공사 중단을 요청했다.

이들은 "현재 공사 구간은 팔색조와 긴꼬리딱새 등 법정보호종들이 번식을 준비하는 상황이다. 대체 서식지 등 기본 대책도 마련하지 않은 상태에서 무작정 공사를 재개한 것은 원희룡 지사의 명령으로 강행한 것이 아니겠느냐"고 비판하면서 "법적보호종 보호 등 합리적인 대안 마련 없이 추진되는 공사는 철회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사 재개가 다시 중단된 것과 관련해 제주자치도 관계자는 "영산강유역환경청으로부터 공식 문서로 중단 요청을 받은 건 아니"라면서 구두로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도 관계자는 "영산강유역환경청에선 공사 재개를 반대하는 시민들이 강하게 문제를 제기하고 있어 이를 세밀하게 검토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공사 중단을 요청해 왔다"고 말할 뿐, 구체적인 사유는 밝히지 않았다.

그러면서 도 관계자는 "영산강유역환경청과 협의를 해봐야 어떻게 될지 알 수 있는 상태"라면서 "현재로선 환경청으로부터 공사 재개에 따른 별다른 피드백이 있을 때까지 공사가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제주자치도는 조만간 협의를 거쳐 공사 재개 시점을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이 문제와 관련 제주녹색당은 28일 논평을 내고 제주자치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제주녹색당은 "분명 지난해 6월, 제주도정은 생태조사에 따른 멸종위기종 위기에 대한 저감대책을 시행하겠다고 영산강유역환경청에 제출했다. 그런데 뭐가 급했는지 이 과정을 무시한 채 공사를 재개했고 결국 또 중단됐다"며 "공사 중단에 대해 어떤 사과나 책임자 문책도 없이 막가파식 행정을 반복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