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T 파업 갈등 장기화 조짐, 3자 교섭 '난항'
BCT 파업 갈등 장기화 조짐, 3자 교섭 '난항'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5.29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자 교섭 끝내 이견 좁히지 못한 채 '마무리'
다음주 재개되는 2차 본교섭 벌써부터 우려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파업 갈등이 좀처럼 봉합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지난 28일 열린 시멘트업체·노조·제주도정 등 3자 교섭이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한 채 마무리됐기 때문이다. 

이날 3자 교섭은 지난 상견례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1차 본 교섭으로, 쌍용양회 이사 및 담당 부서장, 삼표시멘트·한라시멘트 본사 담당 부서장, 시멘트협회 이사 등이 화주사를 대표해 참가했다.

중재를 맡은 제주도는 교통정책과장, 건설과장이 자리했다. 노동조합 측에서는 민주노총 제주본부를 비롯한 화물연대 노동자 대표가 교섭에 참여했다.

BCT 노조는 올해부터 시행되는 국토부 고시 안전운임제가 단거리 운송을 하는 도서지역의 여건이 반영되지 않았다며 제주현실에 맞는 요금인상을 요구하며 지난 4월 10일부터 파업에 들어갔다. 

반면 시멘트업계는 정부 안전운임제에 맞게 운송 운임을 지급하고 있으며, 제주지역 운송운임 인상은 제주만의 문제가 아닌 시멘트업계 전체의 문제라는 입장을 유지해 오고 있다.

▲ BCT 노조 측은 지난 4월 9일 무기한 파업을 선언하고 레미콘 차량 38대에 대해 전면 운행을 중단시켰다. 노조 측은 제주도정이 올해부터 도입한 '안전운임제'로 인해 오히려 운송비가 줄었다며 적정 운임료를 보장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는 상태다. ©Newsjeju
▲ BCT 노조 측은 지난 4월 9일 무기한 파업을 선언하고 레미콘 차량 38대에 대해 전면 운행을 중단시켰다. 노조 측은 제주도정이 올해부터 도입한 '안전운임제'로 인해 오히려 운송비가 줄었다며 적정 운임료를 보장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는 상태다. ©Newsjeju

이번 교섭은 결국 서로의 입장차를 확인하는 정도에 그쳤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시멘트업체는 노조가 제시한 제주 BCT 노동자들의 실태 및 개선안의 근거 자료조차 원천 부정했다. 아울러 노동조합에서 오늘까지 요구한 시멘트업체의 책임 있는 입장 또한 제시하지 않아 교섭이 난항을 겪었다"고 비판했다.

제주본부는 "노조는 2019년 현행 운임 대비 평균 약 12%의 인상안을 제시했다. 이는 시멘트업체가 주장하고 있는 63% 인상 안과 큰 차이를 보인다. 이처럼 큰 차이를 보이는 이유는 시멘트업체가 노조에서 제시하는 근거자료를 인정하지 않고 시멘트업체의 일방적인 기준만을 고수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시멘트업체가 차이를 줄이기 위한 성실교섭의 출발점조차 지키지 않아 사태 해결의 실마리가 찾아지지 않고 있는 것이다. 지금의 장기 파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시멘트업체의 책임 있는 해결 의지가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는 가칭 '제주 BCT 안전운임 협의회 구성 계획(안)'을 제시했다. 지난 상견례에서 민주노총이 제안하고 제주도지사가 수용한 제주 BCT 문제 해결을 위한 대타협 기구 구성이 그것이다. 그러나 시멘트업체는 이마저도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양측의 입장이 여전히 팽팽히 맞서면서 오는 6월 2일 재개되는 2차 본교섭마저 벌써부터 우려되고 있다. 만일 갈등이 장기화 된다면 공사현장에 레미콘이 제때 공급되지 못하는 등 건설업계에 큰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