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교육감 "혐오표현 대응방법 마련"
이석문 교육감 "혐오표현 대응방법 마련"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5.29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혐오표현 대응 공동선언
▲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Newsjeju
▲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Newsjeju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교육공동체의 모든 구성원이 혐오표현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학생, 교직원, 보호자들과 함께 연대해 대응방법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28일 모든 아이들의 인권이 존중받는 학교문화 조성을 위해 혐오표현 대응 공동선언에 참여해 서명했다.

공동선언에 참여한 이석문 교육감은 "혐오표현은 성별, 장애, 종교, 나이 등 특정집단에 대한 부정적 편견과 고정관념에서 비롯되며 우리사회에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혐오표현의 확산은 학교도 자유롭게 못하다"면서 "인간의 존엄성을 부정하고 민주주의 가치를 훼손하며 불평등을 조장한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학생은 안전하고 자유로운 학교에서 민주시민으로서 지녀야 할 가치와 태도를 학습하고 성장해야 하며, 학교는 인간의 존엄과 평등에 기반한 인권 존중의 문화를 교육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교육감은 "교육공동체의 모든 구성원이 혐오표현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학생, 교직원, 보호자들과 함께 연대해 대응방법을 마련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선언식에서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은 "최근 바이러스에 대한 불안과 공포가 혐오의 표출로 이어지고, 이로 인해 많은 국가에서 사회적 갈등을 겪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차별금지 등의 교육을 통한 인식개선의 중요성을 실감했다"며 "인권이 존중되는 학교에서 청소년들이 인간 존중과 평등의 가치를 배우고 실천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교육청은 '인권존중 학교를 위한 평등실천, 혐오표현 대응 안내서'를 각 학교로 보내 학교가 효과적으로 실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