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여행 군포 확진자 일행 중 4명 추가 확진
제주여행 군포 확진자 일행 중 4명 추가 확진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5.31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25일~27일 제주여행객, 총 5명 확진 판정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제주를 여행한 뒤 경기도 군포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의 일행 24명 중 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이 기간 제주여행객 코로나19 확진자는 A씨를 포함해 총 5명으로 늘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5일부터 27일까지 제주를 여행한 후 경기도 군포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의 일행 24명 가운데 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A씨의 일행 중 나머지 20명은 음성 판정을 받고 현재 경기도에서 자가격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5월 25일 지인 24명과 함께 제주에 입도했다. A씨는 25일부터 27일까지 2박3일간 제주를 방문한 뒤 경기도 군포시로 돌아갔고 3일 뒤인 지난 30일 오전 11시경 군포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A씨와 함께 제주를 다녀갔던 일행 4명도 오늘(31일) 오전 9시경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주여행객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역학조사 범위도 더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는 현재 확진자들의 세부적인 동선을 파악하기 위해 역학조사에 들어간 상태다.

A씨가 제주에 머물렀을 당시 현재까지 파악된 밀접 접촉자는 총 34명이다. 밀접 접촉자 34명은 A씨가 제주 입도 후 일행들과 함께 머물렀던 서귀포시 소재 아인스호텔 직원 5명과 김포행 항공편에 함께 탑승했던 승객 29명(제주도민 2명)이다. 

A씨는 27일 오전 8시 20분경 아인스호텔에서 조식 후 체크아웃했다. 이후 그의 일행들은 3대의 렌터카 차량으로 나눠 이동한 뒤 당일 오전 11시 25분 제주시 소재 한 향토음식점에서 점심 식사를 했다.

A씨는 같은날 정오쯤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했으며 출도할 때까지 공항 내 상점이나 면세점은 방문하지 않았고, 특히 제주국제공항 내에서도 줄곧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 일행도 같은 날 오후 1시 45분경 김포행 항공편을 타고 제주를 떠났다.

제주도는 "A씨와 일행이 제주로 입도한 직후부터 출도 시까지의 2박3일간 전체 여행 일정을 확인하는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래는 현재까지 공개된 경기도 군포시 확진자 A씨 동선(5월 27일)

일자

시간

이동 경로

5. 27.

08:20

아인스 호텔체크아웃

11:25

점심식사

12:00

렌트카 반납

12:10

제주공항 도착

13:45

제주 김포 항공편 탑승

5. 30.

11:00

확진 판정(군포시 보건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