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여행 군포확진자 총 6명, 접촉자만 119명
제주여행 군포확진자 총 6명, 접촉자만 119명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5.31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회자 모임 지인들과 5월 25일부터 2박3일간 제주여행
경기도 군포시로 돌아간 뒤 총 6명 코로나19 '양성' 판정

지난 5월 25일부터 27일까지 제주를 여행한 후 경기도 군포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 일행에 대한 추가 역학조사 결과가 나왔다. 역학조사 결과 접촉자는 무려 119명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5월 25일 목회자 모임 지인 24명과 함께 제주여행을 위해 입도한 뒤 2박3일간 제주에 머물다 군포시로 돌아갔고, 이후 A씨를 포함해 총 6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일행은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확진자가 추가되면서 역학조사 범위도 보다 넓어졌기 때문에 기존 동선에서도 추가 접촉자가 있는지 확인 중이다.

특히 이들이 제주에 머무는 동안 접촉했던 이가 무려 119명에 달하면서 제주도는 후속조치를 진행중이며 그가 거쳤던 제주지역 15곳에 대해 방역소독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날 추가로 확인된 5명의 확진자 중 B씨는 27일부터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으며, 제주여행에 동행하지 않은 B씨의 가족 중 3명도 경기도에서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았다.

제주도 감염병관리지원단은 "추가 확진자 B씨는 A씨 보다 2일 앞선 27일부터 증상이 나타났다고 진술한 점, 여행 중 같은 차량을 이용했던 사람들에게서만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확진자들이 제주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즉 B씨의 경우 증상발생일 기준으로 제주 입도 전 25일 이전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더 크다는 것이다. 제주도는 세부 동선을 공개하며 시간과 동선이 겹치는 도민 및 방문객들은 가까운 보건소에 자진신고하도록 당부하며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도 관계자는 "A씨와 일행이 제주 입도 직후부터 출도 시까지 2박3일간의 전체 세부일정을 확인하는 역학 조사를 계속해서 진행 중"이라며 "25일에서 27일까지 동선 및 접촉자에 대해 추가 사항이 파악되는 대로 그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경기도 군포시 확진자 A씨 일행의 제주지역 동선(5월 25~27일)

 

일자

시간

이동 경로

5. 25.

07:30-08:30

김포 제주(에어부산 BX8017)

09:50-10:20

렌트카 인수(제주공항 출발)

11:30-12:30

한림공원관광

13:02-13:57

복태네갈치탕 식사

14:00-15:00

송악산 주변관광

15:17-15:49

오설록 티 뮤지엄 및 이니스프리 제주하우스

16:47~16:55

호텔 체크인(서귀포 아인스 호텔)

17:35-19:00

동홍정육식당 식사

19:20-19:40

천지연폭포(도보)

19:40-20:10

펠릭스(felix) 카페 방문

21:17

숙소 복귀

5. 26.

07:00~08:10

조식(호텔 11층 식당)

08:24

호텔 출발

10:30-11:40

섭지코지, 성산일출봉 관광

11:44-12:40

오조 해녀의 집 식사

12:56-13:49

호랑호랑 카페

14:20-16:30

비자림 숲 (도보)

17:30-19:06

퍼시픽 리솜 엘마리노 뷔페 식사

20:36

숙소 복귀

21:30-22:50

빌라드아토

22:50

숙소 복귀

5. 27.

07:00~07:53

조식(호텔 11층 식당)

08:20

아인스호텔 체크아웃

08:50-10:40

사려니 숲길

11:25

순옥이네 명가 식사

12:10

제주공항 도착

12:15-12:30

렌트카 반납(일행 일부)

12:47~13:05

JDC 면세점 방문

13:45

제주 김포 (진에어 LJ312)

5. 30.

11:00

확진 판정(군포시 보건소)

5. 31.

09:30

동행자 5명 추가 확진 판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