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효율적인 어항관리를 위한 4차산업 IT기술 도입
제주시, 효율적인 어항관리를 위한 4차산업 IT기술 도입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0.06.05 11: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선 CCTV 및 드론을 활용한 현장 모니터링 효율 극대화

제주시에서는 효율적인 어항관리를 위해 4차산업 IT기술을 접목한 어항관리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5일 밝혔다.

우선, 항만·어항 내 공사기간 중 시설의 안전관리와 화재 등 안전사고예방을 위해 현장관리용 임시 무선 CCTV를 도입해 운영한다.

▲ 용담3동항 공사현장 무선 CCTV설치 모습. ©Newsjeju
▲ 용담3동항 공사현장 무선 CCTV설치 모습. ©Newsjeju

해당 CCTV는 태양광 전력공급 및 LTE 통신망을 활용해 전력 및 통신선 유선공급이 어려운 외곽지 현장에 무선 설치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자율이동이 가능해 기존 유선·영구설치 CCTV에 비해 점검 효율이 크다.

특히, 도서지역(추자도, 우도, 비양도 등)의 기상 악화 시 현장점검의 효율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현재 한림항·함덕항·용담3동 어항에 설치 시범운영 중에 있다.

▲ 드론을 활용한 어항시설 관리 모습. ©Newsjeju
▲ 드론을 활용한 어항시설 관리 모습. ©Newsjeju

아울러, 현장점검 시 드론을 활용해 점검에 소요되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한편, 육안확인이 불가한 위험구간에 대해 정밀한 검토가 가능하게 돼 안전사고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제주도민 2020-06-05 22:03:58 IP 211.36.148.167
태양광으로 따로 전기 없이 카메라가 작동하고, LTE 핸드폰 주파수로 무선통신을 한다는건가요?
저런게 가능한게 신기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