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안보 최우선 가치, 보훈의 역사적 유산 만들 것"
원희룡 "안보 최우선 가치, 보훈의 역사적 유산 만들 것"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6.06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 '제65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제주국립묘지 조성공사로 신산공원 내 6·25 참전기념탑서 열려
▲  ©Newsjeju

'제65회 현충일'을 맞아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튼튼한 안보를 최우선의 가치로 보훈의 역사적 유산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6일 오전 10시 제주시 신산공원 내 6·25 참전기념탑 앞에서 '현충일 추념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추념식은 제주국립묘지 조성공사로 부득이하게 6·25 참전기념탑 앞으로 변경해 거행됐다. 또 코로나19 지역감염 예방 차원에서 규모도 전년 850여명 참석에서 50여명으로 축소했다. 

원희룡 지사는 추념사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도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국가유공자와 유족 분들을 모두 모시지 못했지만, 나라와 겨레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에 대한 추모와 존경, 감사의 마음은 더욱 각별하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민주주의가 꽃 피우고 평화로운 일상을 누릴 수 있기까지 많은 분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이 있었다"며 "나라를 위한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튼튼한 안보를 최우선 가치로 보훈의 역사적 유산을 만들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Newsjeju
▲  ©Newsjeju

그러면서 "올해부터 국가유공자 유가족에게 현충수당을, 참전유공자 배우자에게 복지수당을 지급하고 있다"며 "2022년 현충일은 제주국립묘지에서 추모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추념식은 원희룡 지사, 김태석 의장, 이석문 교육감을 비롯해 김병구 제주지방경찰청장, 김성종 제주해양경찰청장, 진규상 해병대 9여단장 등 기관단체장과 전몰군경유족회· 광복회 등 보훈단체장이 참석했다.

제주도정은 공식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추념식을 온라인 생중계했고, 오전 10시부터 1분간 도 전역에 묵념 사이렌을 울려 도민들이 추념할 수 있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