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계상·이하늬, 7년 연애 '종지부'…"동료로 남기로"(종합)
윤계상·이하늬, 7년 연애 '종지부'…"동료로 남기로"(종합)
  • 뉴스제주
  • 승인 2020.06.11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1일 결별설이 불거진 배우 윤계상, 이하늬 커플.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그룹 'god' 멤버 겸 배우 윤계상과 이하늬가 7년 연애를 마감하고 좋은 동료 사이로 남기로 했다.

윤계상, 이하늬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 측은 11일 뉴시스에 "두 사람이 최근 연인 관계를 정리하고 좋은 동료 사이로 남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두 배우를 향한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윤계상, 이하늬는 2013년 교제 중임을 공식 인정하고 7년째 공개적으로 연애를 해 왔다. 각자의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하면서도 서로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는 등 연예계 대표 스타 커플로 사랑 받았다. 

하지만 함께 한 시간이 긴 만큼 결혼설, 결별설 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지난해에도 두 사람의 결별설이 터졌으나 "서로 잘 만나고 있다"며 일축했지만 이번에는 이별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윤계상은 현재 영화 '유체이탈자' 개봉을 기다리고 있으며, 이하늬는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일각에서는 두 사람이 헤어진 상황에서 같은 소속사에 있기 불편하다는 이유로 윤계상이 계약 기간이 1년여 남은 현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에 계약 해지를 요구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