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코로나 확진 유학생 접촉자는 총 18명
제주 코로나 확진 유학생 접촉자는 총 18명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6.19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명 접촉자 모두 자가격리에 들어가
항공기내 접촉자 현재까지 파악 안 돼

지난 18일 늦은 밤, 제주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방글라데시 국적 유학생 3명에 대한 역학 조사 결과, 19일 오전 10시 기준 접촉자는 총 18명으로 확인됐다. 18명 모두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현재까지 파악된 밀접 접촉자는 제주국제공항 도착장에서 특별입도절차를 안내하는 안내요원 1명, 제주공항에서 임시 숙소까지 이송을 담당했던 한라대학교 버스 기사 1명, 이들이 머물고 있는 임시 숙소 관계자 1명, 함께 입국한 학생 15명 등 총 18명이다. 

그러나 방글라데시 유학생들이 김포공항에서 제주 입도 시 이용한 항공기 내 접촉자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파악되지 않고 있다. 

이들은 방글라데시 현지에서 지난 17일 오후 8시 40분 대한항공 KE9656편에 탑승해 18일 오전 5시 10분에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이들은 입국 직후 공항 방역택시를 이용해 김포공항으로 이동했으며, 학생들이 개별로 항공권을 구입해 4대의 항공편으로 나눠서 제주로 입도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3명 중 1명은 낮 12시 52분 제주공항에 도착한 티웨이 TW713편에, 다른 2명은 오후 1시 44분 제주에 착륙한 제주항공 7C117편에 탑승했다.

코로나19 확진자를 중심으로 전후 3열의 승객을 접촉자로 분류하고 있는 만큼, 제주도 방역당국은 이들과 같은 비행기에 동승한 항공기 내 접촉자를 찾기 위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상태다.

제주지역 17번~19번까지의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 18명 중 학생 15명은 제주공항 워크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사가 완료됐으며 미결정 1명을 제외한 나머지 14명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지침에 따르면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되는 경우 역학조사관의 판단에 따라 코로나19 진단 검사가 이뤄질 수 있다.

현재 확진자의 접촉자 18명은 모두 자가격리 조치가 완료됐으며, 이들이 거쳐간 장소에 대해서도 방역 소독이 완료됐다.

한편 제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총 19명 중 해외 방문이력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경우는 13명으로 68.4%에 해당된다. 그 외에는 대구경북 방문이력 4명, 이태원 킹클럽방문이력 1명, 확진자와 접촉자 1명이다.

아래는 방글라데시 유학생 3명(17번~19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

일자

시간

이동 경로

6. 18.

05:10

방글라데시(다카) 인천 입국

11:45~12:52

김포 제주(4, TW713)

12:52~13:44

김포 제주(10, 7C117)

13:55~14:00

도착장 문진표 작성

14:00~15:20

워크스루 방문 및 검체 채취

15:20~15:35

격리장소 이동(한라대학교 버스)

15:35

격리장소 도착 및 격리

19:00

2(확진자A, B) 양성 판정

22:15

1(확진자C) ‘양성추가 판정

* 1명 미결정 판정

22:25

제주대학교병원 2(확진자A, B) 이송

23:30

제주대학교병원 1(확진자C) 이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