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청문, 부적격 나오면 자진사퇴할거냐"
"인사청문, 부적격 나오면 자진사퇴할거냐"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6.26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우 제주시장 "개인적으로 판단할 시간 갖겠다"
▲ 안동우 제주시장 내정자. 강성의 의원이 "청문 결과 부적격이 나오면 사퇴할 것이냐"고 묻자, 안 내정자는 즉답을 피했다. ©Newsjeju
▲ 안동우 제주시장 내정자. 강성의 의원이 "청문 결과 부적격이 나오면 사퇴할 것이냐"고 묻자, 안 내정자는 즉답을 피했다. ©Newsjeju

안동우 제주시장 내정자에게 "청문보고서 결과에 '부적격'으로 명시되면 자진사퇴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이 던져졌다. 이에 안동우 내정자는 "그건 개인적으로 판단해 볼 시간을 갖겠다"며 즉답을 피해 나갔다.

강성의 제주도의원(더불어민주당, 화북동)은 26일 안동우 내정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린 자리에서 인사청문의 무용론을 꺼내 들고선 위 질문을 건넸다.

강성의 의원은 "인사청문회를 준비하다보면 힘이 빠진다. 원희룡 지사의 인사가 갈수록 소문이 사실이 되는 상황이 반복되고 있는데, 이번 행정시장 공모제에도 '짜고 치는 고스톱' 모양새로 무늬만 공모가 됐다. 이럴거면 차라리 임명제로 가는 게 낫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강 의원은 "그럼에도 청문회의 필요성은 도민의 알권리 차원에서 유효하기에 질문을 하겠다"면서 "허나 내정설이 반복되는 이유가 뭐겠나. 원 지사가 내정자들에게 신세를 크게 졌거나 주변에 믿을 만한 사람이 없어서가 아니겠느냐"고 물었다.

강 의원은 "내정설이 사실이 되는 상황이 공직사회에 제대로 된 긍정적 영향을 미치겠느냐"며 "이번 인사청문회 결과에서 '부적격'으로 나오면 수용할 의사가 있느냐"고 즉답을 요구했다.

이에 안동우 내정자는 "최종적으론 도지사가 임명하는 것이기 때문에 의회 청문결과 보고서가 집행부로 넘어갔을 때 판단해야 하는 거라 제가 답변할 사항이 아니"라고 대신했다.

그러자 강 의원은 이번엔 "부적격 나오면 자진사퇴할 것이냐. 그건 본인 선택사항이 아니냐"고 물었고, 안 내정자는 "그에 대해선 개인적으로 판단할 시간을 갖겠다"며 재차 즉답을 회피했다.

김경미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도 "인사청문의 한계가 무엇이냐"며 이 문제를 짚어냈다.

안 내정자가 "현재 정무부지사와 감사위원장 직에 대해서만 인사청문이 법적으로 보장돼 있기 때문에 행정시장에 대한 인사청문도 조례로 특별법에 근거를 둬야 한다"고 의견을 내자, 김 의원은 "부적격이 나와도 지사가 임명해 버리는 게 가장 큰 문제"라면서 "행정시장 자리도 정무부지사나 감사위원장 인사청문처럼 부적격 시 새로 추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안 내정자는 "동의한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