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이번엔 대통령…'강철비2' "한반도 평화 고민"
정우성, 이번엔 대통령…'강철비2' "한반도 평화 고민"
  • 뉴스제주
  • 승인 2020.06.29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강철비2: 정상회담' 정우성 캐릭터 스틸.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양우석 감독의 신작 '강철비2: 정상회담'이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분한 정우성의 캐릭터 스틸을 29일 공개했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리는 영화다.

'강철비'에서 조국에 대한 신념으로 가득 찬 북 최정예요원을 연기한 정우성은 이번에는 전쟁 위기 속 한반도의 평화를 지키려는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변신한다.

정우성이 연기한 대한민국 대통령 '한경재'는 급변하는 국제 정세 속에서 냉전의 섬이 된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고민하는 인물이다.

어렵게 성사된 남북미 정상회담 중, 북의 쿠데타로 북한 핵잠수함에 감금된다. 대통령이 된 그는 첨예하게 대립하는 '북 위원장'(유연석)과 '미국 대통령'(앵거스 맥페이든) 사이에서 때로는 유연하게 때로는 강단 있게 중재하며 임박한 전쟁을 막기 위해 노력한다. 대통령으로서의 냉철한 이성과 아내에게 잔소리를 듣고, 딸에게는 용돈을 빼앗기기도 하는 평범한 아빠로서의 인간적인 면도 겸비한다.

정우성은 "대통령으로서 한반도를 바라보는 역사의식, 우리 민족에 대한 연민, 사랑, 책임 등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던 것 같다"며 "특히 스스로의 중심을 지키려 노력하면서, 북미 정상들 사이에서의 심리적 묘사에 신경을 썼다"고 말했다.

양우석 감독은 "우리는 보통 대통령을 멀기만 한 존재, 국가기관으로만 생각하곤 한다"며 "관객들이 정우성의 연기를 통해 기관이 아닌 한 사람으로서의 대통령을, 그리고 남북문제를 바라볼 때의 우리들의 표정을 느낄 수 있었으면 한다"고 언급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