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여름철 전통시장 내 식중독 예방진단 컨설팅 실시
서귀포시, 여름철 전통시장 내 식중독 예방진단 컨설팅 실시
  • 이선희 기자
  • 승인 2020.06.30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철 전통시장 식품접객업소 위생환경 개선사업 추진

서귀포시는 고온다습한 여름 장마철을 맞이해 매일올레시장과 모슬포 중앙시장 등 전통시장 내 식품위생업소 60개소에 대해 위생환경 사전조사와 식중독 예방진단 컨설팅 및 위생지도를 집중 실시했다.

지난 5~6월 동안 매일올레시장 54개소, 모슬포 중앙시장 6개소에 대해 세균오염도(ATP) 측정 등 위생환경 사전조사를 실시한 결과, 작년 대비 칼, 도마의 세균오염도는 28.7% 감소한 편이나 손이 많이 닿는 냉장고 손잡이 오염도는 여전히 높게 측정 됐다.

또한 식품 취급 시 손씻기 등 기본안전 수칙 준수가 미흡해 식중독 예방을 위해 손이 많이 닿는 곳의 세균 관리 및 손씻기 등 식중독 예방 기본수칙 준수에 대한 인지도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에 서귀포시에서는 식중독 예방을 위한 영업자 기본 준수사항에 대해 방문 컨설팅을 통해 현장 시정조치 했으며, 전통시장 일대 식품위생업소에 대해 살균소독제 1000개와 위생적 식품조리 안내서를 배부해 업소별 여름철 식중독균 관리에 철저를 기하도록 안내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7월 중 전통시장 내 상가중심 방역소독 지원과 투명 위생마스크를 업소별로 배부해 실질적인 위생환경 개선 지원과 함께 영업주의 식중독 예방 인식개선으로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전통시장으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