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저류지 안전점검 나서니 247건이나
제주 저류지 안전점검 나서니 247건이나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7.05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자치도, 여름철 대비 도내 저류지 안전점검 실시... 안내판 미설치도 많아
구국도 및 지방도 도로변 저류지 정비공사 현장.
구국도 및 지방도 도로변 저류지 정비공사 현장.

제주특별자치도가 여름철 집중호우 및 태풍에 대비하기 위해 도내 저류지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한 결과 247건에 달하는 지적사항이 도출됐다.

이번 안전점검은 지난 3월 15일부터 6월 26일까지 도내 전체 299개소의 저류지에 대해 실시됐다. 점검대상은 하천 21개소, 도로 99개소, 재해위험개선지구 78개소, 배수개선정비지구 88개소, 택지개발지구 8개소, 밭기반정비 5개소 등 전체 299개소다.

점검 결과, 저류지 바닥의 토사 퇴적물과 지장물 제거가 필요한 곳이 115개소나 달했다. 또한 안내판 보수와 잠금장치 교체 등이 필요한 곳도 105개소나 됐다.

제주도정은 이 가운데 76%인 187건은 조치완료됐고, 나머지 60건에 대해선 7월 중으로 완료시킬 예정이라고 전했다.

하천 저류지는 시설물 상태, 토사퇴적, 쓰레기 방치 등의 사항에서 양호한 상태를 보였지만, 안내판 노후화와 울타리가 부분 파손된 곳이 4곳이 있었다. 후속조치는 완료됐다.

이와 함께 도로변 저류지는 바닥 준설이 필요한 곳이 다수였으며(토사퇴적 및 지장물 지적 75건), 안내판 미설치 및 울타리 일부 파손에 대한 지적이 33건 발생했다. 이에 따른 준설 및 울타리 보수도 이뤄졌다.

재해위험개선지구 저류지의 시설물 상태는 양호했지만, 토사퇴적 및 지장물(잡초, 유목 등)에 대한 지적사항이 21건 도출됐다. 마찬가지로 안내판 노후화와 울타리 잠금장치 교체 등에 대한 지적사항도 24건이 지적됐으며, 모두 시정됐다.

배수개선 정비사업의 경우엔 토사퇴적 및 지장물(잡초, 유목 등)에 대한 지적사항 15건과 안내판 미설치 등에 대한 지적이 38건, 쓰레기 방치 7건의 보완 필요사항이 있었다. 이에 대해선 7월 중에 조치될 예정이다.

이번 점검으로 집행된 보수예산은 자체 재원과 재난관리기금으로 집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