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수박·패션후르츠, 생산농가 효자 상품
애플수박·패션후르츠, 생산농가 효자 상품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7.09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철 성수기를 맞아 애플수박, 패션후르츠, 바나나 등의 과일이 본격적으로 시장에 출하되면서 생산농가의 소득에 한몫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제주시에서는 월동채소 및 감귤 위주의 소비시장 틈새를 공략해 소규모 다품종 작목단지를 집중 육성해 오고 있다.

특히 지난해 겨울부터 출하된 딸기가 올해 6월까지 성공적인 출하를 마무리하면서 농가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했다.

6월 본격적으로 출하하는 애플수박을 시작으로 패션후르츠(30톤), 바나나(175톤)가 10월까지 시장에 나와 소비자에게는 제철 과일의 맛을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생산농가에는 타 작물에 비해 소득증대에 한 몫하는 효자품목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7월 초부터 출하된 패션후르츠는 1년에 2작기가 가능한 작목으로 하나로마트와 이마트 등 대형마트에서 과육 개당 1,000원에 판매되고 있어 아열대작물의 틈새시장을 확보해 안정적인 농가소득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7월 중순 출하예정인 제주산 바나나는 90%이상 완숙된 것만을 수확해 수입산 바나나에 비해 맛과 품질면에서 차별화 되고, 화학약품을 처리하지 않고 친환경적으로 재배해 안전성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제주시는 설명했다.

제주시에서는 감귤 위주의 과수 작목에서 벗어나 다양한 농가소득 작목을 육성하기 위해 2013년부터 160억원을 투자해 9개 작목을 조성했다.

제주시는 올해에도 도비 20억 원을 투입해 2개소 정예소득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특색 있는 작물 발굴을 통한 틈새시장 공략 및 농가 소득 창출을 위해 예산을 지속적으로 투입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