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한의약연구원 4년 "과학화 전략으로 발전할 터"
제주한의약연구원 4년 "과학화 전략으로 발전할 터"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7.09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한의약연구원(원장 송민호)이 개원 4주년을 맞아 초심을 잃지 않고 제주의 한의약 산업 발전을 성공적으로 이뤄내겠다고 9일 밝혔다.

2016년 7월 초 문을 연 제주한의약연구원은 그간 제주 귤피 명품화 사업 등 29건의 연구와 서귀포 신활력플러스 사업 등 11건을 추진해 왔다. 

또한 16억 원의 국책 공모사업을 포함한 외부과제 수주와 미백화장품, 황칠환, 복령죽 및 석창포 발효음료 등 제주 한의약 활용 제품 개발에도 나서 왔다. 이 밖에 비만 및 청소년 월경곤란증 도민건강 증진 사업 등 연구 활동에 매진해 왔다.

뿐만 아니라 석창포 유해성분 베타-아사론 저감 발효기술로 특허를 등록하기도 했으며, 소외계층 및 다문화가족 한의 의료봉사 및 건강강좌, 제주한의약 체험활동 등 사회공헌에도 힘쓰고 있다고 전했다.

제주한의약연구원은 개원 4주년을 맞아 한의약 산업 미래가치 창출, 지속가능한 경영체계 구축, 도민행복 한의복지 실현을 3대 전략으로 설정했다.

이를 실천하기 위해 5대 핵심사업으로 △제주 한의약 자원 실용화 연구 △천연 독의약 소재 발굴 및 산업화 연구 △면역력 증진 관련 연구개발 등 한의 임상연구 △제주 한의 공공의료 활성화 △제주 한의약 산업 인프라 구축을 선정해 제주 한의약 산업의 새로운 창출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제주한의약연구원은 한의약 전문 연구기관으로 지역사회와 상생하면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제주 청년들이 한의약 전문가의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송민호 원장은 "지난 4년 동안의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제주한의약 자원 고부가가치 창출 및 한의의료 과학화를 위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해 가면서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서라도 면역력 증진 효과가 뛰어난 한의약 소재들을 지속적으로 밝혀내는 것으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