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고로 숨어버린 오빠, 동생과 40년 만에 재회
생활고로 숨어버린 오빠, 동생과 40년 만에 재회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7.10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동생 보증금 들고 달아난 오빠, 40년 만에 "동생 찾고 싶다"
제주경찰 하루 만에 동생 거주지 파악, 남매 재회
▲  ©Newsjeju

여동생의 집 보증금을 들고 야반도주한 오빠가 40년 만에 나타났다. 제주경찰의 주선으로 남매가 재회하게 됐는데, 단 하루만에 찾았다. 

10일 제주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6시쯤 성산파출소에서 구모(73. 남)씨와 여동생 구모(66. 여. 경기 남양주)씨의 만남이 성사됐다.

남매의 복잡한 속사정의 시작은 '돈' 이라는 생활고 때문이었다.  

경기도 이천시가 고향인 구씨는 벽돌공장 일 등을 하며 여동생에게 사업자금(집 보증금)을 빌렸다. 당시 보증금을 빌려준 동생은 서울에서 신혼생활을 꾸리고 있었다. 

그러나 돈을 값을 수 없게 된 구씨는 여동생과 연락을 끊고 도주해 버렸다. 집 보증금을 갖고 도망가 버린 오빠 때문에 동생은 1년 간 남편과 별거를 하는 등 불행한 시기를 보냈다. 

1987년 제주로 입도한 구씨는 선박 폐선 사업과 농업 등 일을 하며 자수성가, 현재 서귀포시 성산읍에 거주하고 있다. 

이후 여동생을 떠올리며 과거의 잘못을 후회했으나 흐른 세월로 연락이 닿지 않았다. 오빠는 올해 7월6일 경찰의 응답순찰 중 "헤어진 가족을 찾고 싶다"고 민원을 접수했다.

성산파출소는 구씨가 알려준 동생의 이름을 토대로 사람 찾기에 나서 경기도 남양주에 거주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여동생에게 "오빠가 찾고 있다"는 말을 전했다. 연락이 닿지 않는 기간이 길었던 만큼 동생은 처음에는 경찰의 전화를 믿지 않았다. 보이스피싱 혹은 오빠가 노숙자로 지내다가 사망해서 연고자를 찾는 것으로 오해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결국 오빠와 만나겠다고 한 여동생은 제주에 내려와 40년 만에 만났고, 경찰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구씨는 동생에게 사과의 말을 거듭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