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이륜차 교통사고 2년새 18% 늘어
제주 이륜차 교통사고 2년새 18% 늘어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7.14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자 절반 이상 60세 이상 고령자
▲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도내 이륜차 사고를 분석한 결과, 2017년 310건에서 2018년 311건, 2019년에는 366건의 이륜차 사고가 발생했다. 2017년 대비 18.1% 상승한 것이다. ©Newsjeju
▲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도내 이륜차 사고를 분석한 결과, 2017년 310건에서 2018년 311건, 2019년에는 366건의 이륜차 사고가 발생했다. 2017년 대비 18.1% 상승한 것이다. ©Newsjeju

제주지역 이륜차 교통사고가 2년새 무려 20%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때문에 맞춤형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이 최근 3년간 도내 이륜차 사고를 분석한 결과, 2017년 310건에서 2018년 311건, 2019년에는 366건의 이륜차 사고가 발생했다. 2017년 대비 18.1% 상승한 것이다.

특히 올해 상반기 이륜차 교통사고 사망자는 11명으로 전년 상반기 8명에 비해 무려 37.5%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3년새 도내 이륜차 교통사고의 특징을 보면, 사고는 대부분 교통량이 많은 시내에서 발생했으나 사망사고 29건은 해안도로와 산간도로, 농어촌 지역 등 한적한 도로에서 주로 발생했다. 사망자 29명 중 55.2%인 16명이 60세 이상의 고령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법규 위반 내용은 ‘안전운전 불이행’이 48%로 절반을 차지하고 있으며, ‘직진우회전 진행방해’, ‘신호위반’, ‘안전거리 미확보’ 등으로 조사됐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제주본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배달문화 확산, 인구의 고령화 및 농어촌 지역 이동수단으로서의 이륜차 위상 등 이륜차가 교통안전의 취약요소로 부각되고 있다"며 "가벼운 사고로도 사상수준이 높은 만큼 교통법규 준수와 안전모는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이륜차 운전자의 시인성 및 안전 운행 확보를 위한 교통안전시설 정비와 농어촌 지역에서의 이장단의 역할강화, 신속 배달보다는 안전 배달을 위한 사회적 공감대 확산 등이 필요해 보이며 맞춤형 단속도 병행해 이륜차 운전자의 경각심을 고취시킬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