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가족여행 중 실종된 60대, 숨진 채 발견
제주 가족여행 중 실종된 60대, 숨진 채 발견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7.15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죄 연류 가능성 낮아...실족사 등 모든 가능성 열어 놓고 수사 진행
▲  ©Newsjeju

제주에 가족여행을 왔다가 연락이 두절된 60대 남성이 실종신고 일주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실족사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15일 제주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50분쯤 서귀포시 강정동 엉또폭포 아래에서 관광객 A씨(63. 남. 서울)의 시신을 찾았다. 

지난 7일 아내·장모와 관광 차 제주에 입도한 A씨는 서귀포시 서호동 친척 집에 머물다가 7월11일 돌아갈 일정이었다. 

A씨는 입도 이틀 차인 8일 서귀포시 식당에서 친구와 술을 마신 후 택시를 탔고, 같은 날 밤 10시쯤 친척 집 인근에서 내린 후 연락이 두절됐다. 

남편과 연락이 닿지 않자 아내는 7월9일 오후 실종신고에 나섰다. 경찰은 A씨의 행적 조사를 위해 주변 CCTV를 파악했고, 택시에서 내린 후 걸어가는 마지막 모습을 찾았다.

그러나 이후 행적은 친척 집이 인적이 드문 곳에 위치해 있어 주변 CCTV를 찾을 수 없었다. 

경찰은 휴대폰 위치추적으로 A씨 폰이 9일 오후 3시쯤 꺼졌고, 숙소에서 반경 약 1.5km 내 엉또폭포 인근에서 마지막 신호가 잡힌 사안을 확인했다. 

유관기관과 함께 실종자 수색에 나선 경찰은 결국 엉또폭포 인근에서 숨져있는 A씨를 발견했다.

경찰 측은 A씨 사인이 범죄 연류 가능성에는 무게를 낮게 두면서도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