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경, 음주 수영객 2명 구조
제주해경, 음주 수영객 2명 구조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7.28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밤에 술을 마신 채 제주 해안가로 뛰어든 사람 두 명이 각각 해경에 구조됐다. 

28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7일 밤 10시8분쯤 제주시 용연 구름다리 아래 사람이 빠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 출동에 나선 해경은 밤 10시27분쯤 A씨(60. 남)를 육상으로 구조했다. A씨는 음주상태로 용연다리 아래에서 바다방면으로 수영을 하고 있는 상태였고, 건강상태가 이상이 없어 귀가조치 됐다. 

같은 날 저녁 8시24분쯤은 이호해수욕장 서쪽 방파제에서 사람이 물에 빠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은 약 18분 만에 익수자 B씨(70. 남)를 육상으로 구조했다. B씨 역시 술을 마신 상태로 홧김에 바다로 뛰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야간에 수영하는 행위는 위험하고, 특히 음주 후 수영은 본인의 생명과도 연결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