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과밀학급 해소 위해 교원 증원 절실"
이석문 "과밀학급 해소 위해 교원 증원 절실"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7.29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부총리 만난 이석문 도교육감…"과밀학급, 코로나19 대응 어려움 많다"
▲  ©Newsjeju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을 위해 교원 정원 증원이 절실하다"고 건의했다.

29일 제주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이석문 교육감은 인천광역시교육청에서 열린 '부총리-수도권 시도교육감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 교육감은 "제주는 초·중·고 모두 학급당 평균 학생 수가 전국 대비 3~5명이 많고, 특히 고등학교 학급당 평균 학생 수가 경우는 28.7명(전국 25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주시 동지역 일반고는 35.7명으로 과밀학급 해소를 위한 정원 증원이 시급한 실정"이라며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학급당 학생 수 감축 및 과밀학급 해소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증가했다"고 말했다.

또 "제주는 수업교사 1인당 학생 수, 학급당 평균 학생 수, 수업교사 1인당 수업시수 등 모든 교육 환경 지표에서 전국 평균보다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며 "제주학생들이 상대적 불이익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석문 교육감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격주·격일 등교 및 방역 등에도 어려움이 많다"며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을 통해 과밀학급을 해소하고, 열악한 교육환경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교원 정원 증원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