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정책의 기초가 될 '사회조사' 실시
제주도 정책의 기초가 될 '사회조사' 실시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7.30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8월 4일부터 31일까지 '2020년도 사회조사'를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제주 사회조사는 지난 1월부터 '사회지표 분석' 용역사업으로 추진되고 있으며, 현장조사는 당초 5월에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8월로 연기됐다.

조사대상은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선정한 표본 3000가구의 가구주와 만 15세 이상의 가구원이다. 조사는 조사원이 직접 가구를 방문해 면담으로 이뤄진다.

사회조사는 제주도민의 삶의 질과 사회상태 등의 변화를 파악해 도정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매년 실시되고 있는 국가승인 통계다. 올해 9번째 시행되고 있다. 조사항목은 공통항목 10개 등 총 7개 분야에서 71개다.

제주도정은 이번 조사를 통해 가구와 건강, 환경, 안전, 복지 등의 분야에서 제주의 경제와 사회변화를 측정·분석해 정책을 수립하는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조사결과는 사회지표 분석 용역 결과와 함께 올해 말 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다.

현대성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조사는 전체 도민을 대표하게 되는 데이터로서 도민의 소중한 의견이 도민 중심의 정책을 수립하는 밑거름이 되도록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대면 조사에서 코로나19 우려를 고려해 조사원 50여 명은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에 현장에 투입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