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일곱 번째 SFTS 환자 발생
제주서 일곱 번째 SFTS 환자 발생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7.31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질병 매개체인 작은소참진드기. ⓒ뉴스제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질병 매개체인 작은소참진드기. ⓒ뉴스제주

제주에서 일곱 번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SFTS)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야외활동 등 작업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서귀포시 동부보건소에 따르면 양봉업자 A(61, 여)씨는 지난 29일 발열과 피로감, 설사, 저혈압 등의 증상으로 병원진료를 받았고 이후 혈소판과 백혈구 감소 소견을 보였다.

A씨는 SFTS검사 결과 '양성' 판정(31일)을 받았다. A씨는 지난 주 지인의 감귤제초 작업을 도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것으로 참진드기는 주로 숲과 목장, 오름 등에서 서식하며 주로 4월~11월에 많이 발생한다.

특히 감염자 중에는 50대 이상의 농ㆍ임업 종사자 비율이 높아 농촌지역 고연령층에서 주의가 더욱 필요하다.

서귀포시 동부보건소 관계자는 "진드기매개감염병의 예방법은 야외작업 및 야외활동 시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진드기 기피제 사용, 작업 후 바로 씻기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방법밖에는 없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