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평효 전 제주대총장, 탄생 100돌 기념 전국학술대회 개최
현평효 전 제주대총장, 탄생 100돌 기념 전국학술대회 개최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0.08.03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암 현평효를 그리다’
▲ 현평효 전 제주대총장. ©Newsjeju
▲ 현평효 전 제주대총장. ©Newsjeju

사단법인 제주어연구소(이사장 강영봉)는 오는 5일 오후 2시 제주대학교 아라컨벤션홀에서 ‘연암 현평효 선생 탄생 100돌’ 기념 전국학술회의를 개최한다.

‘연암 현평효를 그리다’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학술대회는 제주어 연구 1세대인 현평효(1920~2004) 선생 탄생 100돌을 맞아 제주어 연구에 헌신한 그의 업적을 조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학술대회는 1부 ‘연암의 삶’, 2부 ‘연암의 학문’에 이어 종합토론 순으로 진행된다.

1부 ‘연암의 삶’에서는 제자인 강영봉 이사장의 ‘연암의 삶’, 김병택 교수(제주대 명예교수)의 ‘연암과의 추억’, 연암의 장남인 현천욱 변호사의 ‘아버지에 대한 회고’가 발표된다.

2부 ‘연암의 학문’에서는 연암이 남긴 학문적 업적을 음운(정승철 서울대 교수), 문법(강정희 한남대 명예교수), 어휘(김순자 제주학연구센터장) 분야로 나눠 발표가 이어진다.

토론은 김미진(제주학연구센터 전문연구원), 김성룡(제주어교육연구회장), 문덕찬(전 제주어보전 및 육성위원) 씨가 맡는다.

현평효 선생은 학자이자 교육자로서 평생을 제주어 연구에 몰두하면서 제주어가 학문적으로 올바르게 정립될 수 있도록 제주도 방언의 음운, 문법, 어휘, 방언 연구사 등 여러 분야에 걸쳐 업적을 남겼다.

특히 선생이 남긴 ≪제주방언연구(자료편)≫는 제주방언사전의 정초를 닦는 데 기여했다.  

제주대학 제5대 학장을 지낸 선생은 제주시 용담캠퍼스에 있던 대학을 현재의 아라캠퍼스로의 이전을 성공적으로 추진했다. 종합대학으로 승격된 1982년에는 초대 총장을 맡아 대학 발전을 이끌었다.

한편, 제주어연구소는 연암의 탄생 100돌을 기념해 연암이 남긴 회고와 자료 등을 모아 ≪되돌아본 세월≫도 발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