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북상' 제주국제공항 항공기 무더기 결항
'태풍 북상' 제주국제공항 항공기 무더기 결항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8.10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호 태풍 '장미'가 제주도로 서서히 북상중인 가운데 제주국제공항을 오가는 항공편이 무더기 결항되면서 이용객들의 불편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10일 오전 9시 기준 결항된 국내선 항공편은 도착 11편, 출발 11편 등 총 22편이 결항됐다. 

아직까지 지연된 항공편은 없으나 태풍이 근접하면 결항 및 지연 항공편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제주국제공항 이용객은 공항을 방문하기 전 항공기 운항 여부를 반드시 확인하는 것이 좋다. 

현재 태풍 '장미'는 서귀포 남동쪽 약 80km 해상까지 진출했으며, 이로 인해 제주에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 장미는 이날 낮 12시께 서귀포 동북동쪽 약 110km 부근 해상까지 이동하다 이날 오후 6시경 부산 북북동쪽 약 100km 부근 육상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 관계자는 "안전을 위해 외출을 자제하고 이동 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바란다"며 "특히 차량 이동 시 서행 및 침수된 도로 또는 교량 등에 접근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