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근거 불명확한 기상레이더 설치 중단해야"
"사업근거 불명확한 기상레이더 설치 중단해야"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8.13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녹색당이 기상청의 공항기상레이더 설치사업(봉개동 명도암마을)을 두고 "사업근거가 불명확하다"며 사업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제주녹색당은 13일 논평을 통해 "기상청의 공항기상레이더 설치사업은 추진 과정에서 지역주민들과 협의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명도암마을 주민들은 전자파 등 유해성으로 인한 주민 건강과 마을 경관을 해치는 기상레이더 설치를 반대한다고 의사를 밝혔다"고 설명했다.

제주녹색당은 "이 사업이 꼭 필요한 사업이라면 왜 지역주민들의 동의를 얻은 뒤에 추진하지 않고, 일단 하겠다고 발표부터 한 뒤 주민의견을 듣겠다는 것인가"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지역주민의 건강은 누가 책임지는가. 전자파 유해성에 대해 충분히 해명되지 않았다. 공항기상레이더는 C-밴드 레이더로 S-밴드, C-밴드, X-밴드 중 두 번째로 주파수가 높다"고 주장했다. 

또한 "인천에 설치된 공항기상레이더((TDWR)의 경우 송신주파수 5,637Mhz, 최대 탐지거리가 500km에 달한다. 기상청이 추진하겠다고 하는 공항기상레이더 역시 TDWR. 기본사양만 5.6Ghz에 탐지거리 500km인데 전자파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고 장담할 수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제주녹색당은 "기상청과 제주도는 사업근거가 불명확한 공항기상레이더 설치사업의 문제점들에 대해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